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그룹 원어스가 한국의 미(美)를 내세운 독보적 콘셉트로 정체성의 정점을 찍는다.

원어스는 9일 오후 여섯 번째 미니앨범 '블러드 문(BLOOD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갖고 컴백을 알렸다.

'블러드 문'은 적월도(赤月圖) 전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낸 앨범. 전작에서 뱀파이어가 된 인간 군주의 이야기를 다뤘던 원어스는 이번 신보를 통해 먼 과거부터 현재까지 살아온 존재의 모습을 스토리텔링으로 녹여냈다.
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이날 시온은 "올해 세 번째 앨범을 내는데, 바쁜 한 해의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심혈 기울였으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환웅은 "이번 앨범에 정말 멤버들 참여가 많았다. 안무, 작사, 작곡, 의상까지 우리 아이텐티티를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했다"고 밝혔다.

원어스의 정체성이 담긴 앨범이라 멤버들의 만족도도 높았다. 레이븐은 "멤버들의 참여도 높은 만큼, 만족도가 높다. 최고의 앨범"이라며 "자체 제작에 욕심이 생기고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타이틀곡 '월하미인 (月下美人 : LUNA)'은 국악 베이스의 곡이다. 오리엔탈 악기와 피리의 조합으로 짙은 동양적인 색채를 자랑하며, 신스팝 베이스에 추가되는 악기들은 화려하면서도 아련한 곡조를 구성한다.

'밤에 피는 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은 곡명처럼 가사도 사설시조 형태로 이뤄져 아름답고 창의적으로 표현했다. '무대 천재' 원어스답게 퍼포먼스도 신경 썼다. 멤버 환웅이 안무 창작에 직접 참여해 과거와 현대를 넘나드는 스토리로 애절하면서도 세련된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건희는 "'월하미인'을 통해 한국의 미(美)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탈춤, 민속춤을 퍼포먼스에 담았고 국문가사 통해 동양적 색채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로드 투 킹덤'으로 보여드린 '가자' 무대에서 붉은 달을 이용한 댄스를 선보였는데 이번 무대에서 그에 대한 이야기 풀어봤으니 유기적인 스토리를 관심 있게 봐달라"고 덧붙였다.
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그룹 원어스 / 사진제공=RBW
이번 활동으로 얻고 싶은 성과는 음악방송 1위다. 미리 공약도 준비해놨다. 시온은 "음악방송 1위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 '월하미인'이 씨어터로 공개될 곡이었는데 씨어터 버전 퍼포먼스 영상도 있다. 1위를 한다면 그 영상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건희는 "이번 앨범에 영혼을 갈아넣었다. 저희끼리는 '영혼 셰이크' 라고 부른다. 그 정도로 열심히 준비했는데 원어스의 손길이 안닿은 곳이 없다. 최선을 다해서 만들었으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