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콘협 "병역 특례, 대중문화예술인에게도 타 분야와 같은 공정한 지표 필요"


K팝 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된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이하 ‘음콘협’)에서 대중문화 예술인 병역 특례 관련하여 다시 한번 입을 열었다.

음콘협 최광호 사무총장은 국방위원회가 지난 번 발표했던 검토보고서에 대해 "대중문화예술분야에 올림픽, 콩쿠르 등과 같이 공신력과 대표성이 있는 지표가 없다면 대중음악 콩쿠르를 만들면 될 것이다. 국내 신문사가 주최하는 순수예술분야 콩쿠르에 적용되는 기준을 동일하게 도입하면 된다. 이런 주장이 억지스럽다고만 할 수 있는가?"라며 현행제도의 모순을 꼬집었다.

'대중문화예술인의 경제 기여도를 고려해 병역 특례를 준다면 기업인에게도 병역 특례를 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부정적 시선에 대해선 "방탄소년단을 기업인에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방탄소년단은 HYBE의 기획, 제작, 마케팅, PR 등이 총 집약된 문화 콘텐츠이다. 콘텐츠를 기업인과 비교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앞으로도 음콘협은 11월 국방위 소위원회가 열릴 때까지 대중문화 예술인 병역특례를 지속적으로 뒷받침할 근거들을 보여주고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끝까지 힘 쓰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