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MJ (사진=NAVER V LIVE캡처)
아스트로 MJ (사진=NAVER V LIVE캡처)
그룹 아스트로 멤버 MJ가 트로트 선배 장윤정, 영탁의 깜짝 지원사격 아래 본격적으로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3일 첫 번째 솔로 디지털 싱글 'Happy Virus (해피 바이러스)'를 발매한 아스트로 MJ는 같은 날 오후 네이버 V LIVE를 통해 '계세요? 행복배달부 MJ가 왔다잉!'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아스트로 진진이 MC를 맡아 MJ의 솔로 데뷔를 축하했고, MJ는 "신나는 노래를 들고 행복을 배달하러 왔다. 아스트로에서 처음 솔로 데뷔를 하게 됐는데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 데뷔 때부터 저의 캐치프레이즈가 '해피 바이러스'였다. 힘든 시기에 여러분의 행복을 책임지겠다"라고 직접 솔로 데뷔 소감을 밝혔다.

타이틀곡 '계세요 (Get Set Yo)' 무대도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MJ는 탄탄한 라이브 실력을 보여준 것은 물론,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포인트 안무까지 소화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무대 도중에 피처링 주자 김태연이 깜짝 등장해 MJ와 귀여운 남매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장윤정, 영탁의 지원사격도 훈훈함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지난해 방송된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 MJ를 다섯장 멤버로 발탁한 프로듀서이고, 영탁은 이번 '계세요 (Get Set Yo)'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인연이 있다.

먼저 장윤정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제가 너무 예뻐하고 사랑하는 가슴으로 낳은 자식 MJ의 정식 트로트 앨범이 발매됐다. 영탁이 작업하고 MJ만의 목소리가 담긴 '계세요'가 분명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라며 "끼도 많고 실력도 좋은 명준이 언제나 파이팅이다. 사랑해"라고 응원했다. 이를 본 MJ는 "너무 감사하다. 장윤정 선배님께 바로 연락드리겠다"라는 인사로 화답했다.

영탁은 MJ와의 전화 통화에 응해 "MJ가 노래를 이렇게 잘 하는지 몰랐다. 빌보드까지 진출하겠다. 같이 밥 먹자. 활동 잘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즉석에서 MJ와 영탁의 '계세요' 듀엣 한 소절도 펼쳐졌다.

이후 아스트로 윤산하, 문빈과의 전화 통화가 이어지며 MJ는 든든한 응원을 얻었다. 이에 MJ가 본격적으로 보여줄 '해피 바이러스'가 기대된다.

'Happy Virus'는 MJ 특유의 유쾌함과 기분 좋은 에너지가 담겨있는 앨범이다. MJ는 세상에 행복을 전파하고자 하는 포부를 세미 트로트 장르로 풀어냈다. 신나는 사운드와 키치하고 유머러스한 가사가 돋보이는 '계세요 (Get Set Yo)'는 발매 직후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에 안착하며 순항을 시작했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