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라붐, 'BLOSSOM'으로 활짝 피어나다


"마음 속 향수를 건드리는 가수이고 싶어요"

그룹 라붐이 '블러썸'으로 활짝 피어난다. 라붐은 3일 오후 미니 3집 '블러썸(BLOSSOM)'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번 컴백은 소속사 이적 후 첫 컴백이다. 멤버 유정의 탈퇴로 팀이 4인조로 재정비 된 뒤 처음 내는 신보다.

이날 소연은 "이 순간을 몇 년 동안 꿈꿔왔다. 너무 설렌다. 저희의 모습을 빨리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벅찬 마음을 전했다. 솔빈 역시 "너무 떨리는데 그만큼 진심이 담겼다"고 말했다.

'블러썸'은 라붐이 활짝 피어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키스 키스(Kiss Kiss)'를 비롯해 '얼마나 좋을까' '똑같잖아' '러브 온 유(Love On You)' 등 4곡이 수록됐다. 소연과 솔빈이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해 성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종합] 라붐, 'BLOSSOM'으로 활짝 피어나다
솔빈은 “전곡에 멤버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서 더 특별하다. 대중들에게 친숙하고 친근한 멜로디를 들려드리고자 노력했다. 가사도 편하고 좋은 노랫말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키스 키스'는 흩어지는 꽃잎처럼 사뿐히, 한여름의 소나기처럼 강렬하게 사랑을 표현했다. 멤버들의 하모니와 4인 4색 음색이 매력적이다. 겨울 속 봄바람을 연상시키는 듯한 멜로디와 가사는 라붐만의 아련하면서 몽환적인 느낌을 준다.

작사에 참여한 소연은 "'두려움도 설레게 해'라는 가사가 있는데 저희의 지금의 상황과도 맞닿아있어 기억에 남는다"고 강조했다.
[종합] 라붐, 'BLOSSOM'으로 활짝 피어나다
라붐에게 2021년은 변화의 해다. 5년 전 발표한 '상상더하기'로 음원차트에서 역주행하며 재주목받았고, 인터파크뮤직플러스에 새 둥지를 틀었으며 멤버 유정의 탈퇴로 4인조가 됐다.

솔빈은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그렇지만 저희끼리 똘똘 뭉쳐서 부담감에 비례하는 책임감으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지엔에서 본명 진예로 활동명은 바꾼 진예는 “재계약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는데 라붐을 다시 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다. '그래 다시 해보자'고 했다"고 팀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솔빈은 "저희 라붐이 대중에게 노래로 치유하고 위로해주는 가수로 자리잡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