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온앤오프(ONF) 한국인 멤버 전원이 내달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다한다.

3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온앤오프의 멤버 효진, 이션, 제이어스, 와이엇, MK가 12월 입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온앤오프의 리더 효진과 제이어스는 지난 2일 밤 공식 팬카페에 손편지를 업로드하며 입대 소식을 알렸다. 온앤오프는 12월 21일 MK를 시작으로 27일 제이어스와 와이엇, 28일 효진, 이션이 각 훈련소에 입소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대 장소 및 시간은 비공개, 당일 별도의 절차 없이 진행된다.

이는 그룹 활동의 공백을 최소화하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견에 따라 신중히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돌 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국방의 의무가 있는 내국인 멤버 전체가 비슷한 시기에 군 복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온앤오프는 지난 2월 발표한 ‘Beautiful Beautiful’로 데뷔 4년 만에 첫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하며 ‘대세 보이그룹’으로 도약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8월 발매한 썸머팝업앨범 ‘POPPING’으로 빌보드, 아이튠즈 차트를 비롯한 국내외 차트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보였고, 음반과 뮤직비디오 스트리밍에서도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온앤오프는 오는 12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첫 단독 콘서트 ‘온앤오프(ONF) 2021 LIVE CONTACT :: CODE #1. [REVERSE]’를 개최하고 2년 만의 대면 공연으로 팬들을 만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