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뮤직,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 뮤직,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과 세븐틴이 국내 음반 초동 기록 역대 '톱 10'을 장악,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의 막강 파워를 각인시키고 있다.

30일 한터차트 집계에 따르면, 세븐틴이 지난 22일 내놓은 미니 9집 '아타카(Attacca)'는 발매 닷새 만에 115만 장 이상 팔리는 등 일주일(10월 22일~28일) 동안 총 133만 5862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 발매된 음반으로는 초동(발매 첫 주) 판매량 3위이자, 역대 음반 발매 첫 주 판매량으로는 6위의 기록이다.

음반 발매 첫 주 판매량 역대 1~4위 기록은 방탄소년단이 보유하고 있다. 2020년 2월 발매돼 첫 주에 무려 337만 8천여 장 팔린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이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고, 'BE'(227만 장)가 2위,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213만 장)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 여름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켰던 '버터(Butter)'는 싱글 CD임에도 197만 장이 발매 첫 주에 팔려 4위에 올랐다.

세븐틴 역시 '아타카' 외에도 여러 앨범을 10위권에 포진시키며 음반 강자의 저력을 입증했다. 지난 6월 나온 '유어 초이스(Your Choice)'(136만 장)가 5위, ‘헹가래’(109만 장)가 '아타카'에 이어 역대 7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로써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인 방탄소년단과 세븐틴이 음반 발매 첫 주 판매량 역대 1~7위 ‘줄 세우기’에 성공했다.
하이브 제공
하이브 제공
여기에 역대 9위인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크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100만 장)와 10위인 세븐틴 '세미콜론(; [Semicolon])’(93만 장)까지 합치면 방탄소년단이 5개, 세븐틴이 4개의 앨범을 차트인시켜 음반 발매 초동 판매량 역대 '톱 10'중 9개가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의 앨범이다.

음반 판매량은 통상적으로 팬덤 규모에 정비례한다. 특히, 음반 발매일부터 첫 일주일 동안의 판매량은 팬덤 결집력이 강한 K팝 그룹의 특성을 감안할 때 실제 음반 구매층인 ‘코어 팬덤’의 크기와 화력을 가늠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다.

한편, 2021년 발매된 K팝 아티스트의 음반에 한정할 경우, 발매 첫 주 판매량 1위는 방탄소년단의 '버터'(197만 장)가 차지하고 있고 이어 세븐틴의 '유어 초이스' (136만 장)와 '아타카'(133만 장)가 각각 2, 3위를 기록 중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