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진, 오늘(23일) 흥과 한 담은 '흥한자' 발매


가수 박서진이 새 앨범으로 돌아온다.

박서진은 23일 정오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흥한자(興恨者)'를 발매했다.

'흥한자(興恨者)'는 박서진의 흥과 한을 담은 앨범이다. 다수의 히트곡을 보유한 작곡팀 알고보니혼수상태가 '흥한자(興恨者)'의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번 앨범에는 더블 타이틀곡 '흥해라'와 '아버지의 바다(삼천포 아리랑)'가 수록돼 박서진의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첫 번째 타이틀곡 '흥해라'는 뭄바 리듬에 트로트 멜로디를 결합한 세련된 뉴 트로트로, 따뜻한 봄날은 돌아온다는 메시지가 대중에게 희망찬 에너지를 전한다. 또 강렬한 리듬과 신스 사운드, 트렌디한 편곡과 박서진의 담백한 보컬이 어우러져 흥을 안긴다.

두 번째 타이틀곡 '아버지의 바다(삼천포 아리랑)'는 한의 정서를 고스란히 녹인 드라마틱한 구성의 대곡이다. 구슬픈 피리 소리와 피아노 연주, 리얼 오케스트라 사운드와 편곡의 분위기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하는 박서진의 보컬이 포인트다.

특히 '아버지의 바다(삼천포 아리랑)'는 박서진의 고향인 경상남도 사천시와 함께 만든 노래라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삼천포 출신인 박서진의 이야기와 가족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진솔한 가사가 깊은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박서진은 2013년 '꿈'으로 데뷔해 '세월 이길 장사 있나', '밀어밀어', '꽃이 핍니다' 등을 발표해 큰 사랑을 받았다. 탄탄한 가창력과 특유의 끼, 트로트와 장구 퍼포먼스가 결합된 색다른 무대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