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향한 그리움 담았다
19일 오후 6시 공개
뮤직비디오 선공개
MC 스나이퍼/ 사진=스나이퍼사운드 제공
MC 스나이퍼/ 사진=스나이퍼사운드 제공


래퍼 MC스나이퍼가 신곡 '콜리'를 선보인다.

MC스나이퍼는 오는 19일 지난 5월 발표한 리메이크앨범 'Chronicles'에 이어 약 5개월 만에 싱글 앨범 '콜리'를 공개한다.

'콜리'는 MC스나이퍼의 인생에서 늘 함께 숨 쉬며 살아왔던 반려견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곡이다.

이날 공개된 앨범 커버이미지 속 강아지의 모습은 실제로 MC스나이퍼가 먼저 하늘로 떠나보낸 반려견 콜리를 평생 기억하고자 타투로 새겨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너의 향기 너의 체온 날 바라보던 너의 눈빛 세상 그 누구도 날 그리 아름답게 봐주진 않았어", "늘 갈구하던 너완 달리 난 바빠서 애 낳고 키우다가 너에겐 좀 소홀했어 큰 애는 지금도 네가 어디 있냐고 묻고 있어" 등 떠나보낸 후 잘해주지 못했던 기억만 떠올리는 가슴 아픈 가사가 리스너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18일 오후 7시 MC스나이퍼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뮤직비디오를 선공개될 예정이다.

뮤직비디오에는 반려견 콜리와 하루를 시작하는 MC스나이퍼의 모습을 시작으로 밥을 주고 산책하는 반복되는 일상을 그리고 있으며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공감할 수 밖에 없는 감정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콜리'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