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시, 음색 요정이 떴다…신곡 'COLD LOVE' 녹음실 라이브 공개


가수 로시(Rothy)가 신곡 스포일러가 담긴 녹음실 라이브 영상을 공개했다.

로시는 지난 11일 공식 SNS를 통해 오는 디지털 싱글 'COLD LOVE'(콜드 러브)의 녹음실 라이브 영상을 선보이며 컴백 열기를 달궜다.

공개된 영상에는 신곡 '콜드 러브'를 열창하는 로시의 모습이 담겨 있다. 내추럴한 분위기 속 로시는 노래가 흘러나오자 금세 몰입하며 한층 깊어진 감성을 선보였다. 로시만의 허스키하면서도 풍부한 음색이 아련한 분위기를 더했다.

특히 '콜드 러브'의 멜로디가 첫 공개된 가운데, "꽁꽁 얼어붙은 cold heart / 이별만이 남은 cold love"라는 감각적인 노랫말이 '로시 표 이별송'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로시는 오는 14일 '콜드 러브'를 발표한다. 1년 2개월 만의 컴백인 만큼 로시를 발굴 및 제작한 레전드 뮤지션 신승훈이 직접 'COLD LOVE'의 작곡과 작사에 참여했다. 기존의 신승훈과의 작곡법과는 차별화된 장르에 도전, 성숙해진 로시의 창법과 최고의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로시는 그간 다양한 장르를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하며 음악적 성장을 거듭해왔다. 탁월한 보컬 실력과 섬세한 표현력, 깊은 감성으로 여자 솔로 뮤지션으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져온 바, 로시의 성장이 오롯이 담긴 신곡 '콜드 러브'에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