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정규 3집 '스티커(Sticker)'로 발매 일주일 만에 음반 판매량 215만장을 돌파했다.

지난 17일 출시된 NCT 127 정규 3집 '스티커'는 오늘(24일) 정오까지 215만 2399장의 판매고를 기록, 발매 일주일 만에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더블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특히 NCT 127은 작년 정규 2집 ‘NCT #127 Neo Zone’(엔시티 #127 네오 존)으로 데뷔 후 첫 밀리언셀러에 등극하며 '영웅' 신드롬을 일으켰고, 이번 앨범으로도 215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 2연속 밀리언셀러 타이틀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인기와 영향력을 입증했다.

또한 NCT 127은 '스티커'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가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최신 발매 앨범을 기준으로 발표한 ‘톱 텐 글로벌 앨범 데뷔 (Top 10 Global Album Debuts)’ 차트 2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톱 10 미국 앨범 데뷔 (Top 10 USA Album Debuts)’ 차트에서도 4위에 랭크되어 전 세계 팬들의 높은 관심을 실감케 한다.

NCT 127은 이번 앨범으로 컴백과 동시에 국내 음원 및 음반 차트 1위, 음악 방송 1위는 물론, 중국 QQ뮤직 디지털 앨범 판매 차트 1위, 일본 라인뮤직 앨범 톱 100 차트 1위, 일본 라쿠텐 뮤직 실시간 차트 1위 등을 기록한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