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세 쌍둥이를 임신한 개그우먼 황신영이 돈벌레를 만난 일상을 공유했다,

황신영은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램스토리에 "돈벌레 등장"이라는 글과 함께 눈물을 흘리는 이모티콘을 적었다.
'삼둥이 만삭' 황신영, 돈벌레 보고 놀란 가슴 냉면으로 달래기 [TEN★]
공개된 짧은 영상은 화장실에서 발견된 돈벌레. 이후 황신영은 냉면을 먹는 영상도 올리며 의식의 흐름대로 하는 SNS로 웃음을 안겼다.

황신영은 최근 세 쌍둥이 이름을 결정해 팬들에게 공개했다. 황신영은 "아들 (안아준) 딸 (안아서) 딸 (안아영)이다"라며 "엄마아빠를 포근하게 '안아준' 너를 '안아서' 행복해, 세상 모든 사람들을 '안아라' 라는 뜻이 너무 예쁜데 팬들께서 '안아라' 는 뭔가 명령 하는 것 같다고 안아라 대신 안아영 으로 추천을 많이 해주셔서 저와 남편도 안아영이 맘에 쏙 들어 하게 됐다"고 밝혔다.

황신영의 출산 예정일은 추석 이후다. 황신영은 "몸상태에 따라 안 좋아지면 추석, 좀 더 견딜 수 있으면 9월 말 35주 출산이다"라고 알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