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정규 2집 'NOEASY'(노이지)로 '커리어 하이'를 달성하고 데뷔 이래 가장 뜨거운 날들을 보내고 있다.

8월 23일 앨범 '노이지'와 타이틀곡 '소리꾼'을 발매하고 컴백한 스트레이 키즈는 각종 국내외 차트에서 팀 최고 기록을 세우고 성적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다. 발매 4주 차에도 신기록을 쏟아내며 열띤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는 전력을 다해 준비한 두 번째 정규 앨범을 통해 'K팝 4세대 선두주자'로서 자리매김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정규 2집으로 지난달 31일 기준 가온차트 누적 출고량 110만 장을 돌파하고 '밀리언셀러'가 됐다. 이는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한 앨범 최초의 밀리언셀러이자 데뷔 3년 만에 거둔 대기록으로 더욱 의미를 갖는다.

정식 발매에 앞서 8월 17일 기준 선주문량 83만 장을 기록해 전작 'IN生'(인생)의 30만 장을 넘었고, 발매 당일인 23일에는 93만 장을 달성하면서 밀리언셀러 탄생을 확실시했다. 특히 음반 정식 발매 후 하루 동안에만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 기준 35만 5946장의 판매고를 올렸고, 25일에는 51만 6019장을 기록해 발매 3일차에 하프 밀리언셀러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은 전작 대비 약 41만 장 이상 증가한 64만 1589장을 기록했다. 또 가온차트 2021년 35주 차와 36주 차 리테일 앨범 차트 1위에 연속 랭크된 데 이어 112만 7800장의 출고량으로 가온차트 8월 월간 앨범 차트 정상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스트레이 키즈는 여러 글로벌 차트에서 호성적을 거두고 뚜렷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신곡 '소리꾼'은 발매 당일 월드와이드 아이튠즈 송 차트 1위에 올랐고, 이후 24일까지 누적 기준 호주, 독일, 싱가포르 등 해외 52개 지역 아이튠즈 송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글로벌 톱 200 차트에서는 104위로 진입한 후 순위를 86위까지 끌어올려 자체 기록을 경신했고, 8월 27일부터 29일까지 최신 발매 곡을 기준으로 한 톱 10 글로벌 송 데뷔(Top 10 Global Song Debuts) 차트에서도 7위에 랭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앨범은 같은 기간 톱 텐 글로벌 앨범 데뷔(Top 10 Global Album Debuts) 차트와 톱 10 미국 앨범 데뷔(Top 10 USA Album Debuts) 차트 3위와 6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미국 빌보드에서도 새 기록이 쏟아졌다. 9월 4일 자 빌보드 차트에 따르면 '노이지'는 히트시커스 앨범 4위, 월드 앨범 5위, 인디펜던트 앨범 38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69위에 랭크됐고 '소리꾼'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3위,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52위, 빌보드 글로벌 200 80위를 차지해 빌보드 총 7개 부문 차트인이라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또 이번 활동으로 데뷔 첫 지상파 1위를 비롯해 음방 6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지난 1일 MBC M과 MBC 에브리원의 '쇼! 챔피언' 정상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2일 Mnet '엠카운트다운', 3일 KBS 2TV '뮤직뱅크', 5일 SBS '인기가요' 1위를 휩쓸었고, 발매 3주 차에 접어든 8일 MBC M과 MBC 에브리원의 '쇼! 챔피언', 9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2주 연속 1위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음방 6관왕을 달성했다. 특히 음방 6관왕 직후 해시태그 'Thunderous6thWin'이 트위터 월드와이드 실시간 트렌드 1위에 올라 높은 글로벌 화제성을 입증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