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공백기 무색한 소통 행보…몬베베는 좋겠네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가 스펙트럼을 넓혀 멤버별 활발한 개인 활동으로도 ‘열일’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최근 기현과 아이엠은 네이버 NOW. ‘심야아이돌’의 호스트로 발탁됐음을 알리며 첫 방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두 사람은 ‘몬스타엑스의 목소리’로 불리는 만큼 팬들과 함께하는 호캉스 콘셉트로 편안한 진행을 보여줬고, 색다른 케미와 입담으로 열띤 호응을 받으며 앞으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몬스타엑스 내에서 첫 고정 호스트의 시작은 민혁이었다. 지난해 7월부터 네이버 NOW ‘보그싶쇼’의 단독 호스트로 함께하게 된 민혁은 청취자와의 소통뿐만 아니라 본인의 특기인 그림 그리기를 살려 매 방송마다 하나의 작품을 완성해 나가는가 하면, 기존 라이브 쇼와 달리 그만의 매력을 자랑할 수 있도록 차별화를 두는데 성공했다.

형원과 주헌도 고정 라디오 DJ로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두 사람은 글로벌 K팝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 앱을 통해 생방송 되는 ‘아이돌 라디오 시즌2’(이하 ‘아돌라’)의 DJ로 합류, 데뷔 6년 차의 내공이 돋보이는 여유로움과 후배 아이돌들을 이끌어나가는 훈훈한 선배미로 중무장한 채 유려한 진행 실력도 뽐내고 있다.
몬스타엑스, 공백기 무색한 소통 행보…몬베베는 좋겠네
다채로운 콘텐츠와 방송 외에 또 하나의 소통 방식으로 라이브 쇼와 라디오를 택한 몬스타엑스는 이로써 현재 군 복무 중인 셔누를 제외하고 모두 고정 DJ와 호스트로 전 세계 팬들을 만나게 됐다.

‘보그싶쇼’와 ‘심야아이돌’, ‘아돌라’를 통해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빼놓지 않고 몬베베(공식 팬클럽명)를 찾아가고 있는 몬스타엑스는 팀 공백기가 무색한 활동을 보여주며 팬들과 색다르면서도 특별한 추억을 쌓아나가고 있다.

끊임 없는 노력의 산물로 각자 맡은 프로그램을 멤버들만의 색깔로 칠해나가고 있는 몬스타엑스. 그룹만이 아닌 개개인의 매력을 인정받아 차츰 다방면의 분야를 섭렵하고 있는 이들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오는 10일 전 세계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국 새 싱글 ‘One Day(원 데이)’ 발매도 앞두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