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빌리프랩
사진제공=빌리프랩


그룹 엔하이픈(ENHYPEN)의 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엔하이픈의 소속사 빌리프랩은 2일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빌리프랩은 "엔하이픈은 촬영 현장 인원 확진에 따라 지난 26일부터 선제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27일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으로 분류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격리 중 제이크가 29일부터 기침과 발열 증세를 보여 관할 보건소에 보고 후 먼저 PCR 검사를 진행했고, 30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정원, 희승, 제이, 성훈도 30일부터 비슷한 증세가 나타나 PCR 검사를 진행했고 코로나19 양성 결과를 받았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확진된 멤버 모두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 시설 배정, 이동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현재 증상은 경미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빌리프랩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빌리프랩입니다.

ENHYPEN 멤버 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이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ENHYPEN은 촬영 현장 인원 확진에 따라 지난 26일(목)부터 선제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27일(금)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밀접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으로 분류되었습니다. 격리 중 제이크가 29일(일)부터 기침과 발열 증세를 보여 관할 보건소에 보고 후 먼저 PCR 검사를 진행했고, 30일(월)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어 정원, 희승, 제이, 성훈도 30일(월)부터 비슷한 증세가 나타나 PCR 검사를 진행했고 코로나19 양성 결과를 받았습니다. 확진된 멤버 모두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 시설 배정, 이동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현재 증상은 경미한 수준입니다.

지난 25일(수) 촬영 현장 확진자 발생 이후, 아티스트를 포함한 현장 인원 모두 PCR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기 때문에 외부로의 감염 확산 가능성은 낮습니다.

또한 자가격리 인원들은 격리 기간 동안 자체적으로 하루 2회 자가진단키트를 통한 검사를 진행했고, 건강 상태를 면밀히 확인하여 이상 증세 발현 시 신속히 PCR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현장에서의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감염과 확산을 막지 못해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멤버들이 빠르게 건강을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습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