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롤린(Rollin)'으로 역주행 신화를 쓴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치맛바람'에 이어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로 정주행 행진을 노린다. 브레이브걸스는 청량한 멜로디와 세련된 사운드를 밀었던 지난 활동곡과 달리 강렬한 락 장르에 도전하며 음악적 변신을 시도했다. 멤버들은 '브레이브걸스, 이런 노래도 소화 가능하네?'라는 말을 가장 기대하며 비주얼부터 콘셉트, 음악으로 변신을 꾀했다.

브레이브걸스가 오늘(23일) 발매하는 미니 5집 리패키지 앨범 'After 'We Ride'에는 타이틀곡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을 비롯해 '치맛바람 [Acoustic Ver.]' 'FEVER (토요일 밤의 열기) [Remix] ' '나 혼자 여름 [Piano Ver.]' 등 4곡이 수록된다.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은 브레이브걸스가 지난해 8월에 발표한 '운전만해 (We Ride)' 그 후의 이야기다. '운전만해'가 권태기 연인의 모습을 담았다면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은 연인의 갈등과 이별 후의 이야기를 노래한다.

텐아시아는 컴백을 앞둔 브레이브걸스와 서면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10. '치맛바람' 이후 2개월 만에 빠르게 컴백한 소감은?
유정 :
저번 활동이 갑자기 마무리 되어 너무 아쉬웠는데 빠르게 팬 분들께 새로운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서 행복해요. 무엇보다 우리 팬 분들이 너무 좋아하실 것 같아서 기대됩니다.
은지 : 우리를 '서머 퀸'으로 불리게 해 준 미니 5집의 리패키지 앨범을 발매하게 되었어요.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기존의 수록곡들을 새롭게 편곡해서 담아봤으니까 많이 사랑해주세요!

10. 타이틀곡명을 '술버릇'으로만 해도 됐을텐데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라고 부제를 붙인 이유가 궁금합니다.
민영 :
'운전만해'가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이고 '운전만해'의 커플이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많아서 부제를 붙였습니다. 저희도 정말 궁금했는데 궁금증이 풀려서 속이 시원해요! 끝이 이별인 것은 조금 씁쓸하지만요.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10.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의 전 이야기인, '운전만해'는 '낭만적인' 시티팝 같았습니다. 멤버들이 생각하는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의 분위기는 뭘까요?
유나 :
이번에는 락 사운드가 가미 된 팝 댄스 장르의 곡인데 가사는 미련이 뚝뚝 떨어지고 슬픈 이별 내용을 담았어요.

10. '술버릇 (운전만해 그후)' 발매 후 가장 듣고 싶은 대중의 반응은 무엇인가요?
은지 :
'브레이브걸스, 이런 노래도 소화 가능하네?' 라는 반응이 듣고 싶어요.
민영 : '브레이브걸스 스타일 멋있다!'라는 칭찬을 듣고 싶어요. 이번에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의상 콘셉트에 신경을 많이 썼거든요.

10. '롤린'의 대박이 있기까지 4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렸어요. 인고의 시간을 잘 버틴 나에게 해준 선물이 있나요?
민영 :
저는 요즘 스케줄이 없는 날 비즈를 이용해서 액세서리를 만들어요. 취미 활동이 생기니 리프레쉬도 되고 좋습니다. 여유를 선물로 준 셈입니다.
유정 : 저는 새로운 노트북을 샀어요!
은지 : 큰 선물을 산 것은 아니지만 소소하게 사고 싶었던 옷이나 액세서리 같은 것을 샀어요.
유나 : 저는 물질적인 선물은 아니지만 최근에 휴가를 받았을 때 반려견이랑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왔어요. 간만에 먹고 싶은 것도 마음껏 먹고 평온하게 하루를 지내고 힐링 했습니다.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10. 최근 '올해의 브랜드 대상' 여자 아이돌·핫 아이콘 2관왕에 올랐어요.
민영:
대중들의 투표로 인해서 결정되는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무려 상을 두 개나 받아서 너무 기뻐요. 올해는 저희에게 정말 특별한 해입니다. 올 초 기적의 순간을 맞이하고 올여름 '서머 퀸'의 타이틀을 얻고 또 이렇게 올해가 가기 전에 상까지 주시니 남은 2021년도 기대가 되고 힘내서 활동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10. '롤린'의 역주행 후 '존버의 아이콘'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셨는데 브레이브걸스가 팬들에게 대중에게 어떤 걸그룹으로 남고 싶은지 궁금합니다
유정 :
친숙한 느낌의 걸그룹으로 남고 싶어요. 옆집 언니, 옆집 누나, 동생 같은 느낌의 걸그룹이요. 그리고 오래오래 '브레이브걸스'로 대중분들에게 기억되고 싶습니다.
은지 : 그룹 해체의 문턱까지 갔던 저희가 기적을 맞이한 것을 보고 많은 분들이 희망을 얻으셨다고 해서 눈물이 날만큼 좋았던 적이 많아요.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많은 분들에게 희망을 드리고 좋은 영향을 드릴 수 있는 걸그룹으로 남고 싶어요.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