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경험이었다"
'대배우' 셀프 예언
연기 새싹의 '미소'
정동원 / 사진 = 정동원 인스타그램
정동원 / 사진 = 정동원 인스타그램


가수 정동원이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정동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 작품 촬영 끝! 소름 돋는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많은 스태프 분들 감독님들 너무 감사합니다. 대배우가 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동원이 쏜다! 소름 돋게 맛있는 커피 드시고 힘내세요'라는 글귀가 적힌 커피차가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동원은 옴니버스물 '소름'을 통해 연기에 도전했다. 이어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