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바비 자필편지
바비 자필편지
그룹 아이콘의 바비가 결혼을 통보했다. 그것도 예비 아내의 출산 한 달을 앞두고. 혼전임신과 결혼 2연타를 날린 바비에 아이콘 팬덤은 충격에 빠졌다.

바비는 20일 오후 자필편지로 직접 결혼과 출산 소식을 알렸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했고 9월에 아버지가 된다"고 고백했다.

9월은 먼 미래가 아니다. 당장 2주 뒤라 바비는 한 달 안에 가장이 되는 셈이다. 출산이 임박해서야 결혼과 출산 소식을 알린 이유는 뭘까.

바비는 "새로운 가족이 생긴다는 사실이 기쁘기도 하지만 갑작스러운 제 소식에 당혹스러울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더 크다"면서 "더 빨리 알려드렸어야 마땅했는데 이 때문에 걱정부터 앞서다 보니 늦어졌다"고 했다.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남자로선 책임감이 있었으나 아이돌 활동엔 무책임한 바비다. 바비는 "모든 면에서 한참 부족한 저를 늘 온 마음 다해서 도와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마음의 짐을 얹어드리게 된 것 같아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아이돌에게 열애설과 결혼은 엄연히 다르다. 더욱이 평범한 결혼도 아니고 혼전임신 결혼이라면 품을 수 있는 선을 완전히 넘었다. 앞서 엑소의 첸이 혼전임신과 결혼을 발표했을 때 팬들은 엑소 탈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바비는 아이콘을 알린 멤버였다. Mnet '쇼미더머니3'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한 뒤 2015년 아이콘으로 데뷔했다. 이후에도 솔로 앨범을 발매하면서 아이콘과 또 다른 매력적인 행보를 보여주며 전 세계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그룹 아이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이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아이콘 활동, 솔로 활동에 더해 지난 6월 종영한 Mnet '킹덤: 레전더리 워'를 통해서도 실력을 드러냈다. '킹덤'은 아이콘에게 중요한 방송 중 하나였다. 당시 아이콘은 주축 멤버였던 비아이가 마약을 해 팀을 탈퇴한 뒤 아이콘의 호감도는 현저히 낮아졌던 상황이었다. 그래서 팬을 유입하고 대중성을 높이기 좋았던 프로그램이 '킹덤'이었다.

모든 그룹이 그랬지만, 아이콘은 특히 더 열심히 했다. '킹덤'을 통해 아이콘 혹은 바비에게 '입덕'한 팬들도 있었다. 하지만 그 노력이 무색하게도 바비는 이미 연인과 함께 결혼과 함께 출산을 준비 중이었다.

바비는 가정을 꾸리고 육아를 하면서도 팀 활동을 할 계획인 듯하다. 이는 바비의 편지에 그대로 있다. 바비는 "아이콘 멤버들과 팬 여러분,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다"며 "무엇보다 아이콘의 활동을 기다려 주시는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더욱더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생명의 탄생은 축복받아 마땅한 일이지만, 마냥 웃으며 축하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