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비
권은비


그룹 아이즈원 출신 권은비가 매혹적인 꽃으로 피어난다.

권은비는 오는 24일 첫 번째 미니앨범 '오픈(OPEN)'을 발매하고 솔로 가수로 재데뷔한다. 아이즈원이 공식 해체한지 4개월 만이다.

아이즈원 멤버들 중 가장 먼저 갈 길을 찾아 기존 아이즈원 팬덤은 물론 K팝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노래와 춤 모두 탄탄한 실력을 갖췄고, 아이즈원 활동으로 쌓은 무대 매너까지 이미 '완성형'인지라 기대가 더욱 크다.
권은비
권은비
'오픈'에는 '아미고(AMIGO)' '이터니티(Eternity)' '비 오는 길' '블루 아이즈(Blue eyes)' '도어(DOOR)' 등 5곡이 수록된다. 권은비는 수록곡마다 청초, 매혹, 섹시 등 다양한 콘셉트 포토를 공개하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5곡 중 어떤 노래가 타이틀곡인지 알려주지 않았는데, 팬들은 그동안 권은비가 보여준 매력과 무대, 작곡·작사진으로 타이틀곡을 '도어'로 추측했다. 그리고 팬들의 추측은 정답이었다.

티저 중 가장 마지막으로 공개됐지만, 가장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도어'는 황현(MonoTree)과 정호현(e one), 권은비가 함께 작업한 노래. 새로운 공간을 만나게 해주는 오브제 '문'을 통해 '우리만의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나를 보여주겠다'는 메시지를 녹였다.
권은비
권은비
황현은 샤이니의 '방백' 소녀시대의 'love is bitter' 인피니트 '소나기' 온앤오프 '여름의 끝' 레드벨벳 '마이 디어(My Dear)' '데이 원(Day 1)' 등 여러 아이돌의 히트곡을 만들었다. 정호현은 카라, 에이핑크, 여자친구, 우주소녀, 워너원 등의 노래를 만들었다. 두 사람 모두 K팝 팬들에게 '심장이 뛴다'는 평가를 받는 작곡가다.

두 사람에 권은비도 작곡, 작사에 참여하며 유력한 후보로 꼽히는 '도어'. '도어' 티저에 나오는 트럼펫 소리와 스윙 멜로디가 중독성을 남긴다.
권은비
권은비
블랙과 레드를 오가며 고혹적인 분위기를 강조한 트랙 비디오도 덩달아 화제를 모았다. 어딘가 모르게 비밀스러운 느낌이 매혹적이다. 이 영상은 트랙 비디오임에도 불구하고 하루만에 6만 뷰를 육박하며 완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제비꽃처럼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아이즈원을 지나 붉은 장미처럼 매혹적으로 피어난 권은비. 화려한 2막을 열 권은비의 데뷔에 이목이 집중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