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크래비티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크래비티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4세대 대표 아이돌' 그룹 크래비티의 질주는 계속 된다. 크래비티는 비주얼과 노래, 퍼포먼스로 무대를 찢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크래비티는 19일 오후 첫 번째 정규앨범 '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성민은 "오랜만에 컴백한다. '하이드아웃'이 끝난 뒤라 긴장도 많이 된다.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준비를 정말 열심히 했다"며 "사실 아직 컴백하는 게 실감이 나지 않아 여전히 떨린다"고 귀엽게 웃었다.
그룹 크래비티의 성민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크래비티의 성민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원진은 "정규 앨범을 내는 게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는데 첫 단추를 꿰멘 것 같았다. 미니앨범도 중요하지만, 정규 앨범이라는 타이틀만으로 큰 걸 하는 느낌이라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디 어웨이크닝'은 외부로부터의 억압과 넘을 수 없는 벽을 뛰어넘어 멈추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담은 앨범. 멤버 세림과 앨런이 타이틀곡 '가스 페달(Gas Pedal)' 랩 메이킹에 참여해 멈추지 않을 크래비티의 성장사를 표현했다.

크래비티의 의지와 열정을 담아냈기에 그루비한 힙합 비트와 빠른 속도의 베이스 리프로 곡의 주제를 돋보이게 했다. 점차 고조되는 곡의 구성은 기승전결의 짜릿한 쾌감을 안긴다.

성민은 "'하이드아웃' 아픔과 고민을 다뤘는데 '디 어웨이크닝'은 그런 것들을 극복하고 진짜 나를 깨닫고 각성해 새로운 목표를
그룹 크래비티의 세림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크래비티의 세림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세림은 "한 단계 발전했다는 느낌이 든다. 정규 앨범이 가지는 의미가 확실히 남다르다. 책임감과 중압감이 느껴진다"면서 "중압감을 딛고 나온 앨범이라 '디 어웨이크닝'을 '성장'이라는 단어로 정의하고 싶다"고 밝혔다.

크래비티는 데뷔부터 '4세대 대표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가스 페달' 활동으로 어떤 수식어를 얻고 싶을까.

민희는 "칼군무와 각자의 개성을 돋보이는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그래서 무대를 찢는다는 말을 듣고 싶다. '무대 찢는 크래비티'였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룹 크래비티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크래비티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어 세림은 "데뷔 때부터 지켜오고 있는 '질주'라는 키워드를 쓰고 싶다. 크래비티가 정상을 향해 질주하고 있기 때문에 '질주비티'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원진은 "크래비티만의 색깔이 뭘까 항상 고민을 해왔다. 내가 생각했을 때 크래비티는 많은 콘셉트를 소화할 수 있고 다양한 걸 표현할 수 있기 때문에 하얀 도화지 같다는 생각을 했다. 어떤 곡을 주시더라도 잘 소화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