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Butter'와 'Permission to Dance'로 일본을 제대로 강타했다. 일본 오리콘 차트와 함께 현지 유명 라디오 방송국에서도 1위를 휩쓸고 있다.

18일 오리콘이 발표한 최신 차트(8월 23일 자 / 집계 기간 8월 9일~15일)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달 발매한 신곡 'Permission to Dance'는 주간 재생수 970만 7,356회로, 지난 7월 26일 자부터 5주 연속 '주간 스트리밍 랭킹' 1위에 올랐다. 'Permission to Dance'의 누적 재생수는 8098만 7690회가 됐다.

'주간 스트리밍 랭킹' 2위는 방탄소년단의 'Butter'가 차지했다. 'Butter'의 주간 재생수는 901만 7,449회이고, 누적 재생수는 1억 8,680만 405회로 집계됐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지난 7월 19일 자부터 최신 차트까지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 6주째 1위와 2위를 독점했다. 7월 19일 자 차트에서는 'Butter'가 1위, 'Permission to Dance'가 2위였으며, 그 뒤부터는 5주 연속 'Permission to Dance'가 1위, 'Butter'가 2위에 랭크됐다.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Permission to Dance'의 인기는 오리콘뿐만 아니라 일본의 유명 라디오 방송 차트에서도 확연히 드러난다. 'Permission to Dance'는 8월 8일 자 도쿄 J-WAVE 'TOKIO HOT 100'에서 3주 연속 1위를 유지한 것을 비롯해 오사카 FM802 'OSAKAN HOT 100' 3주 연속 1위, 홋카이도 FM NORTH WAVE 'SAPPORO HOT 100' 2주 연속 1위를 꿰찼다. 나고야 ZIP-FM 'ATEAM ZIP HOT 100'에서도 1위(8월 15일 자)에 이름을 올렸다.

음반 제작·유통사 유니버설뮤직 관계자는 "지난해 'Dynamite'의 폭발적인 히트에 이어 전국적으로 라디오 방송 횟수가 늘면서 지난 4월 일본 베스트 앨범 'BTS, THE BEST'의 수록곡 'Film out', 5월 'Butter', 그리고 7월 'Permission to Dance'에 이르기까지 전국의 라디오 방송국에서 방탄소년단의 곡들이 방송되고 있다"라며 "특히, 신곡 'Permission to Dance'는 도쿄와 오사카, 나고야, 삿포로, 후쿠오카 등 지역을 대표하는 라디오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하는 것 외에도 SNS에서 댄스 동영상이 확산되고 있어 인기 '롱런'이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J-WAVE의 'TOKIO HOT 100'에서 'Butter'로 6주 연속 정상을 지켜 '올해 최다 1위' 기록도 세운 바 있다.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유명 DJ이자 성우 크리스 페플러(Chris Peppler)는 "방탄소년단의 'Butter'가 6주 연속 1위를 기록한 이후 'Permission to Dance' 역시 3회 연속 1위에 올라, 방탄소년단은 두 곡으로 올해 통산 9번째 1위를 달성했다. 특히, 두 곡이 동시에 1위와 2위를 기록해 방탄소년단은 'TOKIO HOT 100' 33년 역사상 최초로 차트 1·2위를 독점한 아티스트가 됐다"라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