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이 오는 16일 새 미니앨범 '퀸덤(Queendom)'으로 컴백한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퀸덤'을 비롯한 총 6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팝 댄스, 일렉트로 펑크, R&B 발라드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로 '대체불가'한 레드벨벳의 매력을 담은 만큼 음악 팬들의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

앨범 발표에 앞서 다채로운 티징 콘텐츠로 컴백 열기를 고조시키고 있는 가운데,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퀸덤'의 기대 포인트를 짚어봤다.

# 완전체 앨범

이번 앨범은 레드벨벳이 2019년 12월 ‘‘The ReVe Festival’ Finale’(‘더 리브 페스티벌’ 피날레)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선보이는 새 앨범으로, 멤버들의 보컬합과 퍼펙트한 시너지를 보여줄 수 있는 곡들로 구성해 매력을 더했다.

더불어 히트메이커 KENZIE(켄지), 밍지션(minGtion), 세계적인 프로듀서 Moonshine(문샤인), Andreas Oberg(안드레아스 오버그), 유명 작사가 조윤경, 이스란, 서지음 등 레드벨벳과 특급 케미스트리를 선보인 국내외 작업진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여, 레드벨벳의 개성 있는 음악 색깔을 만나기에 충분하다.

레드벨벳은 그동안 솔로, 유닛 활동 등을 통해 다양한 색깔의 앨범과 무대로 음악 스펙트럼을 한층 넓혔음은 물론, 연기, DJ, MC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하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선보인 만큼, 오랜만의 완전체 활동으로 보여줄 모습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 서머퀸 귀환

앞서 레드벨벳은 ‘빨간 맛 (Red Flavor)’, ‘Power Up’(파워 업), ‘음파음파 (Umpah Umpah)’ 등을 연속 히트시키며 ‘여름=레드벨벳’이라는 흥행 공식을 만들어, 명실상부 ‘서머퀸’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여름 플레이리스트에서 빼놓을 수 없는 레드벨벳의 여름 컴백에 기대감이 높은 가운데, 이번 타이틀 곡 ‘Queendom’은 청량한 분위기와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은 팝 댄스 곡으로, 퍼포먼스 역시 리드미컬하고 밝은 에너지의 안무들로 구성해,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킬 전망이다.

# 콘셉트퀸 변신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은 본격적인 컴백 프로모션에 앞서 앨범 수록곡을 담은 트랙 비디오와 기존 뮤직비디오 속 소품 등 추억의 물건들을 되짚어보는 아카이빙 프로모션 ‘신비한 퀸즈잡화점’을 진행, 변화무쌍한 매력과 뛰어난 콘셉트 소화력을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이어서 새 앨범 콘셉트로 변신한 티저 이미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는 레드벨벳은 화려했던 ‘ReVe’ 페스티벌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편안한 매력의 ‘Homecoming’ 콘셉트부터 ‘퀸’의 위엄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Journey’ 콘셉트, 와이드한 공간감으로 ‘퀸덤’의 결속을 기념하는 ‘Carnival’ 콘셉트까지, 특별한 스토리텔링이 담긴 티저 이미지들로 컴백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앨범 역시 매 음악마다 콘셉추얼한 비주얼과 무대로 보는 재미를 선사한 ‘콘셉트퀸’ 레드벨벳의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있는 만큼 뜨거운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