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12일 4th '마이 컬렉션' 발매 컴백
/사진 = 마루기획 제공
/사진 = 마루기획 제공


'국민 저장남' 가수 박지훈이 브라운관을 지나 무대 위로 돌아왔다.

박지훈은 12일 오후 5시 네 번째 미니앨범 '마이 컬렉션'(My Collection)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었다.

최근 KBS 2TV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주연 여준 역으로 활약했던 박지훈은 9개월 만에 본업인 가수로 돌아왔다.

컴백 소감으로 박지훈은 "무대가 고팠다. 배우 활동을 하면 무대가 그립고, 가수 활동을 하면 연기가 하고 싶다. 항상 목이 말라 있다"고 말했다.
/사진 = 마루기획 제공
/사진 = 마루기획 제공
자신을 하나의 컬렉션으로 표현했다는 박지훈의 신보 '마이 컬렉션'은 타이틀곡 '갤러리'(Gallery)를 비롯해 래퍼 릴보이가 지원사격한 '로스트(LOST)', 싱어송라이터 콜드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스트로베리(Strawberry)' 등 총 6곡이 실렸다.

'갤러리'는 리드미컬한 기타 루프와 청량한 신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EDM 기반의 팝 장르 곡. 이번 신보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박지훈은 "'갤러리' 가사를 비롯해 음악적으로 제 의견을 반영한 것들이 있다"며 "자부심이 있어서 겸손하게 98%를 주고 싶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금발에 도전했던 박지훈은 이번 컴백에서 어둔운 색깔로 염색하며 외적인 변신도 꾀했다. 그는 "외적으로도 변신을 하고 싶어서 금발에서 어둡게 염색을 했다"며 달라진 외모도 뽐냈다.
/사진 = 마루기획 제공
/사진 = 마루기획 제공
그는 또 이번 컴백에서 "앨범 작업에 참여했다"며 "저도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특히, 양손 엄지와 검지로 사각형을 만들어 "내 마음 속에 저장"이라는 유행어를 통해 '국민 저장남'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박지훈은 이번 '갤러리' 퍼포먼스 포인트 안무에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그 제스쳐를) 포인트 안무라고 추측하는 팬분들이 있는데, 퍼포먼스에는 없다"며 "진짜 포인트 안무는 '눈을 맞춰'라는 가사에 나오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사진 = 마루기획 제공
/사진 = 마루기획 제공
특히, 박지훈은 자신의 팬으로 알려진 2020 도쿄올림픽 체조 도마 동메달리스트 여서정 선수의 응원에 대해 기쁜 마음으로 화답했다. 그는 "저를 좋아해주시고 응원해주신다는 마음을 전달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너무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웃었다. 이어 "그 응원에 힘입어서 이번 앨범 더 열심히 준비했고, 건강하게 활동하는 게 반대로도 힘을 드리는 게 아닌가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끝으로 박지훈은 "항상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고,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씀도 드리고 싶다"며 "그 응원에 힘입어서 다채로운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는 제가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사진 = 마루기획 제공
/사진 = 마루기획 제공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