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쇼케이스서 진솔한 소회 밝혀

"올해 서른, 나이는 숫자에 불과해"
"전 왜 이렇게 마음이 급할까요?"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가 컴백을 앞두고 자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선미는 지난 6일 오후 3시 새 미니앨범 '1/6'(6분의 1)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선미는 쇼케이스 말미 서른에 대한 자신의 감상을 전했다. 올해 서른을 앞둔 선미는 앞서, 서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는데 이날 '서른을 살아보니 어떠냐'는 질문을 받았다.

"서른이 별다른 체감이 안 되어서 오히려 당황스럽다"고 말한 선미는 "제가 어렸을 때 '내 이름은 김삼순'이란 드라마를 보면서 '서른이 되면 진짜 어른이다'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진짜 제가 서른이 되어보니까 '나는 아직 내가 어른이 아닌 거 같은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내가 앞으로 더 많은 걸 해볼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랄까, 확신도 들었다"며 "요즘에는 나이라는 것이 진짜 숫자에 불과한 거 같다. 나이가 어리든, 많든, '새롭다'고 '궁금하다'고 느끼면 사람들이 찾아주는 거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선미는 또 "나이 체감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제가 철이 없는 걸까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선미는 자신의 고민이 담긴 노래 가사를 공개하기도 했다.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수록곡 '6분의 1'의 가사가 현재의 자신을 가장 잘 말해주고 있다고.

선미는 "가사를 쓰면서 나의 이야기인 거 같다가도 모두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겠다 싶어서 조금 울컥했다"며 "노래 시작 구절에 '오늘 바람은 선선히 여유롭기까지 해/또 다른 내 바람은 지나치리만큼 서두르려 해'라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왜 이렇게 마음이 급할까요"라며 "항상 모든 것에 익숙하다고 했는데 컴백은 익숙해지지 않는다. 다 해봤던 거 같은데 급하고 서두르려고 한다"고 마음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선미는 연차가 쌓여 가요계 고참급이 된 만큼 후배들에게도 의미 있는 조언을 전했다. 선미는 "매번 모든 곡에 의미를 둘 수 없지만 본인만의 이야기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비주얼 콘셉트는 한계가 있지만 어떤 이야기를 하느냐는 한계가 없다"고 했다. 이어 "자기 자신이 무엇을 할 때 가장 자신감이 생기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선미의 신보는 지난 6일 오후 6시 공개됐다. 선미는 이번 타이틀곡 'You can't sit with us'를 통해 "분명히 밝고 신나고 경쾌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서늘한 선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바랐고, 신보 '1/6'을 통해서는 "위로하고 공감하는 선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