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오늘 3년 만에 미니앨범 '1/6' 발매
디지털 싱글 '꼬리' 이후로는 6개월 만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가 흉내낼 수 없는 독보적인 아티스트로 진일보 한다.

선미는 6일 오후 3시 새 미니앨범 '1/6'(6분의 1)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선미는 "짧다면 짧은 시간이고 길다면 긴 시간인데 그래도 저는 항상 반갑다"며 "컴백은 항상 설레고 부담스러운 이벤트다. 항상 저를 기다려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선미는 전작 '꼬리' 이후 약 6개월 만에 컴백했다.

이번 신보의 관전 포인트에 대한 질문에 선미는 "그 동안 선보였던 제 음악의 연장선상에서 '발랄, 경쾌하면서도 가볍지만 선미다운 게 뭘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좀비 떼와 난투극을 벌이는 선미가 재미있을 거 같다"고 전했다.

이번 선미의 타이틀곡 'You can't sit with us'(유 캔트 시트 위드 어스)는 빠른 비트와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특징으로 사랑하는 연인에 대한 분노와 서운함을 노래했다. 뮤직비디오는 좀비들과 총격전을 벌이는 모습으로 시선을 끈다.

이와 관련 선미는 "'킹덤'과 '부산행'에 출연한 무술팀 본스턴트와 함께 멋진 신을 만들었다"며 "뮤직비디오를 보면 제가 한 게 없다. 무술팀의 멋진 지도와 좀비 연기자분들이 열연을 해주셨다. 덕분에 멋진 액션이 완성된 거 같다. 재미있는 도전이었다"고 미소 지었다.

선미는 '솔로퀸'이란 수식어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선미는 "제가 벌써 데뷔 15년차고, 솔로로는 9년차다"라며 "여전히 저를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 주시는 분들이 많은 거 같아서 정말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컴백에 대한 부담은 언제나 늘 가지고 있다. 어느 정도의 부담감은 꼭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게 책임감이라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전했다.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선미는 이번 신곡 'You can't sit with us'를 통해 "분명히 밝고 신나고 경쾌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서늘한 선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바랐고, 신보 '1/6'을 통해서는 "위로하고 공감하는 선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특히,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성과와 관련 "'선미답다'는 이야기를 가장 많이 듣고 싶다. 쉽게 흉내낼 수 없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사이렌' 때 '선미팝'이라는 워딩을 써 주셨는데, '선미라는 장르', '장르가 곧 선미'라는 말이 너무 감사했다. '선미다운 건 이런 거야'라는 것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바랐다.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연차가 쌓여 가요계 고참급이 된 만큼 후배들에게도 의미 있는 조언을 전했다. 선미는 "매번 모든 곡에 의미를 둘 수 없지만 본인만의 이야기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비주얼 콘셉트는 한계가 있지만 어떤 이야기를 하느냐는 한계가 없다"고 했다. 이어 "자기 자신이 무엇을 할 때 가장 자신감이 생기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선미의 신보는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