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이타카 홀딩스 인수 관련 100억 원 비용 발생"
/사진 = 하이브
/사진 = 하이브


하이브(HYBE)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은 2786억 원, 영업이익은 280억 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79.2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6.2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하이브는 "4월 초 진행된 이타카 홀딩스 인수 계약과 관련하여 발생한 약 100억 원의 일시적 비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하이브는 또 직전 분기와 대비해서는 매출액은 56%, 영업이익은 23% 증가했다고 덧붙여 밝혔다.

앨범 매출과 관련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세븐틴의 앨범 판매 호조로 전분기 대비 96% 증가한 1,070억 원을 기록했으며, 콘텐츠 매출은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팬미팅 성공적 개최로 전분기 대비 146% 증가한 913억 원을 기록했다. 광고⋅출연료 및 매니지먼트 매출은 216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77% 증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하이브는 지난 1분기 레이블, 솔루션, 플랫폼 3대 축을 중심으로 조직 구조를 개편하며 운영 효율 강화에 나선 것에 이어 2분기에는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공격적인 리더십 정비를 단행했다.

하이브는 이날 콘퍼런스 콜을 통해 한·미·일 거점의 책임경영 강화를 통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이사회 중심의 경영 체제를 확립해 경영 투명성을 강화해 나갈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지원 하이브 CEO는 “하반기에는 2분기 이연된 상품 매출 반영과 주요 아티스트들의 활발한 활동으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의 매출 성장과 영업이익 개선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음악에 기반한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전방위에서 경쟁과 협업을 오가며 새로운 사업적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 이라고 설명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