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절한 이별 감성 예고
/사진 =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펀치(Punch)가 래퍼 매드클라운과 뭉쳐 애절한 이별 감성을 선사한다.

펀치와 매드클라운은 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보고 싶단 말이야'를 발매한다.

펀치는 이번 곡으로 매드클라운과 호흡을 맞추며 새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고 싶단 말이야'는 떠나간 연인을 잊지못하고 그리워하는 내용이 담겼다. 힙합 비트와 어우러지는 첼로, 피아노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tvN '호텔 델루나', '도깨비', '태양의 후예', SBS '괜찮아 사랑이야' 등의 OST를 프로듀싱한 국내 최고의 프로듀서 송동운이 참여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아련한 펀치의 보컬과 감성적인 매드클라운의 래핑이 슬픈 분위기를 극대화시킨다. 펀치는 탄탄한 가창력과 함께 한층 성숙해진 보이스를 선보이며, 매드클라운은 뛰어난 랩 실력으로 절절한 감정을 표현한다.

펀치는 그동안 각종 OST와 히트곡 '밤이 되니까', '헤어지는 중', '가끔 이러다'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힙합 씬에서 두터운 입지를 갖고 있는 매드클라운 역시 '사랑은 지옥에서 온 개' 등 여러 히트곡과 컬래버레이션으로 호성적을 거뒀다.

펀치와 매드클라운의 만남은 많은 관심을 받으며 남다른 시너지를 발휘할 전망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