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전소미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전소미라는 가수는 하나의 색이 있는 가수보다 여러 색을 가진 무지개가 되고 싶어요. 색을 지정하는 것보다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무지개'가 되고 싶습니다."

전소미는 2일 신곡 '덤덤(DUMB DUMB)'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갖고 컴백을 알렸다. 전소미의 컴백은 지난해 7월 발표한 '왓 유 웨이팅 포(What You Waiting For)' 이후 1년 만이다.

오랜만에 무대로 돌아오는 전소미. 공백이 길었던 이유는 '덤덤' 뿐만 아니라 새로운 노래들과 앨범을 함께 준비했기 때문.

전소미는 "정말 부지런하게 지냈다. 앞으로 나올 곡들을 녹음하면서 연습하면서 지냈다. 오랜만에 컴백하는 거지만 부담감은 없었고 오히려 무대에 빨리 서고 싶어 설레고 신났다"고 말했다.
전소미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전소미 /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덤덤'은 미니멀한 구성의 편곡과 반전 가사가 돋보이는 곡. 도입부엔 사랑하는 사람에게 잘 보이고 싶어하는 순수한 마음을 표현했다가, '난 네 머리꼭대리에서 춤 춰 유 덤덤'이라고 반전되는 가사와 후렴의 신선한 드롭 사운드가 특징이다.

그동안 귀엽고 사랑스러운 '끼쟁이' 같았던 전소미는 '덤덤'을 통해 '핫'한 매력을 뽐낸다. 특유의 키치한 매력에 하이틴 감성을 더했다.

전소미는 "이번에는 성숙하고 파워풀한 전소미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여유가 생겼기 때문에 무대에서도 여유를 부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소미는 공백 동안 꾸준한 운동으로 탄탄한 몸매와 체력을 갖게 됐다. 그는 "운동을 가장 신경 썼다. 일주일에 2, 3번 꾸준하게 운동을 해서 건강하다. 체력이 아주 좋아졌다"며 웃었다.
[TEN 이슈] 1년 만에 돌아온 전소미, 핫하게 '덤덤'
앨범 작업 과정이 굉장히 순조로웠던 탓일까. 간담회에서 공개된 전소미의 '덤덤' 무대는 여유와 자신감의 집약체였다. "무대에서 행복하게 즐기고 내려오고 싶다"던 전소미의 바람처럼 얼굴엔 행복함이 가득했다.

전소미는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녹음실에서 떨지 않고 녹음하기였는데 이번에 그걸 해냈다. 이제 남은 건 '좋은 성과' 이기 때문에 그걸 목표로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버스데이', '왓 유 웨이팅 포'와 '덤덤'은 다른 노래다. 다 다르기 때문에 이번 연도가 끝날 때쯤엔 또 다른 전소미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