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년 만에 이혼
"아들 혼자 키우며 일해"
김지선, 자궁 혹 고백
'산전수전 여고동창생'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산전수전 여고동창생'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가수 서지오가 방광염에 자궁근종까지 생겨 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산전수전 여고동창생'에는 '김희재 이모'로 불리는 트로트 가수 서지오가 출연했다.

서지오는 "다 말하려면 2박 3일도 모자라. 결혼하고 3년 만에 홀로서기를 하게 됐어. 결혼해서 금쪽같은 아들을 낳았는데 혼자 키우게 됐어"라며 싱글맘으로서 쉴 새 없이 일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지오는 방광염을 달고 살았다고 밝히며, "이봉원이 '미스 방광염'이라고 별명을 붙여줬다"라고 전했다. 그는 "배가 아렸다. 아프기만 하고 시원하지 않았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는 "40대에 자궁근종 수술을 했어. 여자는 산후조리를 잘해야돼. 나는 산후조리를 못 했어. 건강관리에 소홀했는데 방광염, 자궁근종이 나타날 줄이야"라고 말했다.

한편, 김지선은 "나도 최근에 건강 검진을 했는데 자궁에 혹이 7개가 있었다. 그래도 물혹이니까"라고 말했고, 서지오는 "나도 물혹이라고 했는데 생리전증후군까지 왔다. 극심한 생리통에 응급실까지 갔었다. 정말 하늘이 노래졌다. 호르몬이 안 맞으니까 온몸에서 열이 났다"라며 결국 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