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윤승아 인스타그램
/사진 = 윤승아 인스타그램


배우 윤승아가 아픈 아중에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윤승아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파서 많이 부음"이라고 적고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 윤승아 인스타그램
/사진 = 윤승아 인스타그램
/사진 = 윤승아 인스타그램
/사진 = 윤승아 인스타그램
영상에서 윤승아는 화장기 없는 얼굴에 긴 생머리를 늘어뜨리고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를 본 팬들은 "예쁘다", "어디가 부은 건가?", "머리가 부었나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승아는 지난해 11월 재개봉한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 열연했다. 또, 남편 배우 김무열과 함께 강원도 양양군 죽도해변 인근에 지상 4층짜리 건물을 세웠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