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MU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AKMU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남매 듀오 AKMU가 아이유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AKMU의 새 앨범 '넥스트 에피소드(NEXT EPISODE)' 온라인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AKMU는 아이유와 타이틀곡 '낙하'로 입을 맞춘 계기와 작업 소감을 전했다. 수현은 "'낙하'를 만들고 이 노래를 대중들께 조금 더 쉽고 메시지적으로 마음에 닿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그런 아티스트와 작업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수현은 "딱 그런 아티스트가 아이유였다. 대중적이고 누구에게나 메시지를 잘 전달할 수 있는 분이지 않나. 협업하면 많은 분들께 다가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고, AKMU와 아이유의 조합을 기다리는 팬들도 많아서 '이번이다. 결실 한 번 맺어보자'라는 마음으로 아이유 언니에게 연락했고 흔쾌히 허락해주셔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찬혁은 "대충 머릿속에 떠오르는 녹음실 분위기도 있어서 어려운 부분이 없었다. 아이유 씨는 노련하게 잘하는 분이라 오히려 같이 노래에 대해 고민해주셨다"며 "수현이와 아이유의 보컬 색이 다르진 않은데 어떻게 하면 융화가 되고 다른 모습 보여줄까를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수현은 "디렉팅을 오빠가 하는데, 누구보다 깐깐하고 디테일하게 디렉한다. '낙하'는 한 글자 씩 녹음한 적도 있다. 근데 아이유 언니에겐 좋아요를 그렇게 외치더라. 페이스북 수준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