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8뉴스' 인터뷰
"배턴 터치, 생각 못 해"
'퍼미션 투 댄스' 안무
방탄소년단 / 사진 = SBS '8뉴스' 영상 캡처
방탄소년단 / 사진 = SBS '8뉴스' 영상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빌보드 1위 배턴 터치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는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출연했다.

김용태 앵커는 방탄소년단에게 "빌보드 7주 연속 정상을 차지한 것도 대단한데, 8주 째에 1위를 밀어내고 배턴 터치를 했다. 축하한다"라고 인터뷰 포문을 열었다. 방탄소년단은 'Butter'에서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로 8주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

RM은 "꿈 같다. 'Butter'라는 곡을 낼 때만 해도 7주 연속 1위를 생각하지 못 했다. 배턴 터치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돼서 정말 기뻤다"라고 말했다.

진은 "그런 일들을 할 수 있게 된 게 팬 '아미' 여러분들 덕분이다. 보답하기 위해 더 열심히 하겠다"라며 팬들에게 공을 돌렸다.

신곡 '퍼미션 투 댄스' 특별한 안무는 어떤 의미인지 묻는 질문에 제이홉은 "국제 수화를 접목해서 안무를 짜봤다. 전세계 많은 분들에게 긍정 에너지, 위로, 희망이 되어드리고 싶어서 국제 수화를 사용하게 됐다. '즐겁다', '춤추다', '평화'의 의미가 담겨있다"라고 소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