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Z 엔터테인먼트
/사진 = MZ 엔터테인먼트


가수 공민지 신곡 'Teamo'(띠아모)가 글로벌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 따르면 지난 11일 발매된 'Teamo'는 6위 진입했다. 공민지 개인 성적으로는 전작 '니나노'의 18위 달성 이후 최고 성적을 달성한 것.
/사진 = MZ 엔터테인먼트
/사진 = MZ 엔터테인먼트
특히 이번 빌보드 차트 10위권 내에는 유일하게 여자 솔로로 이름을 올려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사진 = MZ 엔터테인먼트
/사진 = MZ 엔터테인먼트
이번 'Teamo'는 아이튠즈 31개국 차트에 진입하며 저력을 뽑냈다. 특히 미국, 영국, 스위스, 싱가폴, 덴마크, 스페인, 브라질, 이탈리아, 캐나다, 독일 등 23개 국가에서는 10위권 이상으로 진입하는 등 좋은 성적을 얻었다.

더불어 공민지의 이번 'Teamo'는 알리바바 그룹이 소유한 홍콩 일간지인 SCMP에서 뽑은 7월 최고의 발매곡에 뽑혔다. 또, 1952년 만들어진 영국의 유서깊은 음악 매거진인 NME가 특집기사를 통해 '라틴에서 영감 받은 에너지 넘치고 관능적인 안무가 돋보이는 음악'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또한, 유명 패션 매거진 필리핀 코스모폴리탄에서는 안무가인 G-force의 젤라이와의 관계를 언급하며 '중독성 있는 비트에 우리는 엉덩이를 흔들게 된다'라고 전했다.

'Teamo'는 라틴힙합 장르의 곡으로, 지난해 5월 'LOVELY'(러블리) 이후 1년여 만에 공개되는 공민지의 신곡으로 관심을 모았다. 공민지가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