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연 강행한 나훈아, 부산 콘서트는 취소

'비등록 공연 장소서 콘서트 불가'
'공연 강행' 나훈아, 행정명령에 부산 콘서트 결국 취소 [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4차 대유행 속 가수 나훈아의 부산 공연이 취소된다.

부산 벡스코 측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비수도권 공연 개최 제한 조정 방안에 따라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나훈아 단독 공연 'AGAIN 테스형 콘서트'(어게인 테스형 콘서트)가 취소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수도권 공연 개최 제한 조정 방안을 공식 발표했다. 오는 22일 0시부터 오는 8월 1일까지 비수도권에서도 등록된 공연장에서만 방역수칙 준수 하에 콘서트를 열 수 있다는 내용이다. 컨벤션 센터나 체육관, 공원 등 비등록 공연 목적 외 장소에서는 공연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예정된 나훈아의 콘서트 역시 취소가 불가피해졌다. 이는 감염병 예방법에 따른 행정명령으로 발동되는 것으로 위반 시 처벌 대상이 된다.

나훈아는 앞서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에 걸쳐 대구에서 회당 4,000석 규모 단독 공연을 강행해 주변의 비판을 샀다.
시나위 신대철-가수 나훈아/사진 = 텐아시아 사진DB-예아라 예소리 제공
시나위 신대철-가수 나훈아/사진 = 텐아시아 사진DB-예아라 예소리 제공
특히, 밴드 시나위의 기타리스트 신대철은 자신의 SNS를 통해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습니다. 후배들은 겨우 몇 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습니다"라며 "가왕이시라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고 저격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나훈아는 부산 공연을 자체적으로 취소하겠다는 움직임이 없었다. 규정상 어쩔 수 없이 취소하는 모양새에 지탄받고 있는 상황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