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싱글 CD '버터(Butter)'로 일본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정상을 차지했다.

20일 오리콘이 발표한 최신 차트(7월 26일 자/집계기간 7월 12일~18일)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9일 발매한 싱글 CD '버터'는 주간 판매량 19만 5000장으로 '주간 앨범 랭킹' 1위에 올랐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16일 발표한 일본 베스트 앨범 'BTS, THE BEST'에 이어 다섯 작품 연속, 통산 9번째 '주간 앨범 랭킹' 정상을 꿰찼다. 방탄소년단은 가장 많은 1위 앨범을 보유한 해외 아티스트가 됐다. 'BTS, THE BEST'까지는 통산 8개 앨범 1위로 공동 선두였으나 싱글 CD '버터'로 단독 선두가 된 것.

싱글 CD '버터'에는 지난 5월 공개돼 전 세계를 휩쓴 '버터'와 경쾌하고 신나는 분위기의 댄스 팝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수록됐다. 싱글 '버터'는 오리콘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 발표 첫 주에 1위로 직행해 8주 연속 정상을 지키며 '주간 조회수 1000만 회 초과'(5월 31일 자~7월 19일 자) 기록과 오리콘 스트리밍 랭킹 사상 최다 주간 재생수(3113만 회/6월 7일 자) 기록도 세웠다.

신곡 '퍼미션 투 댄스' 역시 7월 19일 자 오리콘 '주간 디지털 싱글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