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김호중


가수 김호중(30)이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2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호중은 지난 19일 귀가하다가 자신의 주거지 건물에서 "공사 대금을 못 받았다"며 유치권을 주장하는 사람들과 시비가 붙었다. 주먹이 오고 간 상황은 아니며, 서로 밀치는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사건과 관련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김호중을 소환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텐아시아의 전화에 묵묵부답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