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후 6시 직접 작사한 '바닷속의 달' 공개
'이현에게 이렇게 달콤한 목소리가?' 반응 기대
[TEN 뮤직] '빅히트 최고참' 이현, 애절하다고? 낭만+달콤해졌어!


빅히트 뮤직의 최고참 가수 이현이 애절미를 버리고 낭만과 달콤 보이스에 도전한다.

이현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신곡 '바닷속의 달'을 공개한다. 지난해 2월 그룹 에이트 '또 사랑에 속다' 이후 1년5개월 만이다. 지난 3월 빅히트 뮤직과 재계약 이후 발표하는 첫 신곡이기도 하다.

이번 신곡 '바닷속의 달'은 덴마크 출신 음악가들이 작곡하고 이현과 밴드 공중그늘의 멤버 이해인이 공동 작사했다. 이현은 곡의 전체 테마를 바다와 달로 잡고 직접 노랫말을 쓰며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소속사 측은 이 곡에 대해 "낭만적인 가사에 이현의 목소리가 더해져 열대야를 잊게 하는 시원한 설렘을 선사한다"며 "이현은 대중에게 익숙한 애절함 대신 여름밤 편하게 들을 수 있는 감성적인 목소리를 들려주며, 또 한 번의 음악적 확장을 꾀한다"고 소개했다.
가수 이현 '바닷속의 달' 디지털 커버/사진 = 빅히트뮤직
가수 이현 '바닷속의 달' 디지털 커버/사진 = 빅히트뮤직
이번 신곡 '바닷속의 달'에서 주목할 것은 '낭만적이고 달콤해진 이현'이다.

에이트 '심장이 없어'로 잘 알려져 있는 이현은 '잘가요 내사랑', '울고싶어 우는 사람이 있겠어', '이별이 온다', '그 입술을 막아본다' 등 애절한 보이스의 발라드로 대중에 각인되어 있다.

그러나 이번 신곡에선 애절한 느낌을 빼고 낭만적이고 달콤한 느낌을 가미하기 위해 애썼다. '이현에게 이런 달콤한 목소리가?'라는 반응을 기대한다는 후문.

소속사 후배들도 잇따라 이현의 신곡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후배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현의 '바닷속의 달'을 듣고 "새로운 도전인데 너무 잘 어울리신다", "가성이 너무 예쁘시다"라고 평가했다.

또, 그룹 방탄소년단 진 역시 "형의 목소리는 언제 들어도 보물이다"며 "감성이 담긴 바다 같은 느낌이다"라고 극찬해 기대감을 모았다.

영상을 통해 공개된 '바닷속의 달' 후렴구는 '푸른 여름밤 달빛 날 안아준 네 숨길 놓지 않을래 이 파도가 또 나를 할퀴더라도 네가 있음에 감사해'라는 낭만적인 가사에 트렌디한 팝 사운드와 시원한 이현의 목소리가 어우러져 신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최근 TV조선 드라마 '결혼 작사 이혼 작곡' OST '깊은 슬픔'을 부른 것도 이와 같은 변화의 연장선이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이현이 자신이 그 동안 해 왔던 애절 발라드가 아닌 절제된 감정 표현이 필요한 곡이라, 새로운 느낌을 내보고 싶다는 기대감을 '깊은 슬픔' 가창을 결심했다"고 귀띔했다.

2009년 첫 솔로곡 '30분 전'을 을 발표한 이현은 '내꺼중에 최고'를 히트곡 반열에 올려놓으며 실력파 남성 보컬리스트로 자리 잡았다. 2010년 2AM 창민과 함께 가창한 '밥만 잘 먹더라'가 큰 히트를 치면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현이 새로운 감성과 목소리로 도전을 꾀한 '바닷속의 달'은 17일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