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오는 25일 예정됐던 오프라인 팬미팅을 취소하고 온라인 중계만 진행한다.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SUMMER QUEEN PARTY’(서머 퀸 파티)의 오프라인 공연 취소 소식을 알렸다.

당초 브레이브걸스는 7월 25일, KBS 아레나홀에서 오프라인 공연과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을 동시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정부 지침에 따라 결국 오프라인 공연을 취소하고 CGV 극장 생중계 및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서 팬들과의 만남을 가지게 되었다. 따라서 오프라인 티켓 예매 금액은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됨에 따라 확진자가 증가하며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실내 체육 시설로 분류되는 KBS 아레나에서의 공연 진행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하지만 팬 여러분과의 만남은 연기 또는 취소가 아닌 온라인으로 진행하여 약속을 지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브레이브걸스의 첫 번째 팬미팅 ‘SUMMER QUEEN PARTY’는 오는 25일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온라인 티켓 예매는 7월 25일까지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