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한강, 전 세계 전파
/사진 = 빅히트뮤직
/사진 = 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이틀 연속 미국 인기 TV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 이하 '지미 팰런쇼')의 엔딩을 장식했다.

방탄소년단은 15일(한국시간) 미국 NBC '지미 팰런쇼'에서 글로벌 서머송 'Butter'(버터)를 열창했다. 전날 신곡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 퍼포먼스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는 영예를 안았다.

대교 위에서 펼쳐진 'Butter' 퍼포먼스는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광활한 대교를 무대 삼아, 매혹적인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일곱 멤버는 대교 위를 걸으면서 'Butter'를 열창했고, 자유분방한 유닛별 안무와 팀워크가 돋보이는 역동적 군무로 빛나는 무대를 완성했다. 화려한 조명이 더해진 대교의 웅장미와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동안 잠깐씩 비친 한강의 야경미가 전 세계에 전파됐다.
/사진 = 빅히트뮤직
/사진 = 빅히트뮤직
이 프로그램에서 방탄소년단이 전날 선보인 '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가 보라색 풍선이 가득한 실내 공간에서 행복한 기운을 전달했다면, 'Butter'는 웅대한 스케일의 야외무대를 통해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Permission to Dance' 무대는 밝고 경쾌한 분위기에 활기찬 에너지, 국제수화를 활용한 퍼포먼스로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미국 음악전문 매체 빌보드는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지미 팰런쇼'에서 신곡 '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로 최고의 안무를 선보였다"라고 극찬했다.
/사진 = 빅히트뮤직
/사진 = 빅히트뮤직
지난해 9월, 닷새 동안 방탄소년단만을 위해 기획된 '지미 팰런쇼'의 특별 방송 'BTS Week'에서 매일 다른 곡의 퍼포먼스를 펼치며 경복궁 등 한국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린 방탄소년단은 올해도 '지미 팰런쇼'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