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페포니뮤직 제공
/사진 = 페포니뮤직 제공


그룹 잔나비가 정규 3집으로 컴백한다.

15일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잔나비가 오는 28일 오후 6시 세 번째 정규앨범 ‘환상의 나라 : 지오르보 대장과 구닥다리 영웅들’(이하 ‘환상의 나라’)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환상의 나라’는 잔나비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잔나비 소곡집 l’ 이후 8개월 만에 공개하는 신보이자, 지난 2019년 3월 발매한 정규 2집 ‘전설’ 이후 약 2년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잔나비는 지난 14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환상의 나라’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티저에는 작은 성, 바다, 무지개, 흰 구름 등 동심을 자극하는 공간을 알록달록한 색감의 일러스트로 꾸며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잔나비 신보에 대한 정보가 애니메이션 영화의 크레딧처럼 자막으로 함께 어우러지며 유니크한 재미를 선사했다.

앞서 잔나비는 정규 2집 ‘전설’의 타이틀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로 음원 차트를 석권하며 눈부신 행보를 선보였다. 각 음원 차트 상위권으로 진입해 서서히 역주행을 거듭했으며 내로라하는 글로벌 아이돌 사이에서도 1위를 거머쥐며 차트 롱런까지 이어갔다.

이외에도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가을밤에 든 생각’, ‘She’(쉬) 등 대중에게 사랑받는 히트곡을 남기며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거듭난 잔나비는 이번 정규 3집을 통해 한층 더 무르익은 음악을 선사할 전망이다. 특유의 서정적이고 레트로한 감성으로 올 여름을 물들일 잔나비의 신보에 많은 리스너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