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빌리프랩 제공
/사진 = 빌리프랩 제공


그룹 ENHYPEN(엔하이픈)이 일본 유명 음악 방송인 ‘FNS 가요제’에 출연, 현지 인기를 입증했다.

ENHYPEN(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은 지난 14일 방송된 일본 후지TV의 ‘2021 FNS 가요제 여름’에 출연해 올 4월 한국에서 발표한 두 번째 미니 앨범 ‘BORDER : CARNIVAL’(보더 : 카니발)의 타이틀곡 ‘Drunk-Dazed’(드렁크-데이즈드) 무대를 선보였다.

이번 ‘2021 FNS 가요제 여름'에 한국 가수로는 방탄소년단, 세븐틴, 트와이스, ENHYPEN이 출연했다. 무대에 앞서 FNS 측은 “주목받고 있는 4세대 K-팝 그룹으로, 작년 데뷔 이후 계속 기록을 경신하며 스타덤에 올랐다”라고 ENHYPEN을 소개했다.

이날 ENHYPEN은 블랙&화이트 톤의 의상을 입고 화려한 칼군무를 펼쳐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층 더 강렬해진 일곱 멤버의 표정 연기가 칼군무와 어우러지며 보는 이로 하여금 한시도 무대에서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ENHYPEN의 ‘FNS 가요제’ 출연은 이번이 두 번째다. 데뷔 직후인 지난해 12월 초 ‘2020 FNS 가요제’에 출연했던 ENHYPEN은 이번에도 일본 데뷔 싱글 ‘BORDER : 儚い’(보더 : 하카나이)를 낸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같은 무대에 또 섬으로써 일본 시장에서 나날이 높아지는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ENHYPEN의 일본 데뷔 싱글을 향한 뜨거운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일 발매된 ‘BORDER : 儚い’(보더 : 하카나이)는 발매 직후 일본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에서 7일 연속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7월 19일 자(7월 5일~7월 11일) 주간 싱글 차트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또한, ENHYPEN은 이번 싱글로 20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 해외 남성 아티스트 가운데 첫 싱글 첫 주 판매량으로 역대 2위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