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희, 트라우마 유발자?
"수치스러워서…"
비하인드 썰 최초 공개
'주간아이돌'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주간아이돌'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주간아이돌' SF9 다원, 찬희가 속옷과 관련된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14일 오후 MBC M, 밤 12시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는 미니 9집 'TURN OVER'의 타이틀 곡 'Tear Drop'으로 컴백해 몽환적인 매력으로 인기몰이에 나선 SF9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주간아이돌' 녹화 중 '잡았다 요놈' 토크 코너에서는 SF9의 막내 찬희 때문에 잊지 못할 감정을 느꼈다는 멤버들의 고발이 이어졌다.

포문을 연 일화는 방송에서 공개해 높은 관심을 받았던 찬희와 다원의 팬티 사건. 이날 찬희가 팬티 사건을 또 한 번 언급하자, 다원 역시 몇 년간 묵혀왔던 비하인드 입장을 밝혔다. 다원은 "수치스러워서 얘기 한번 하겠습니다"라고 진중하게 입을 떼며 한 번도 공개한 적 없던 본인의 속사정을 낱낱이 고백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다원과 비슷한 방식으로 찬희에게 당한 다른 멤버들의 증언이 이어져, 찬희가 SF9 공식 트라우마 메이커로 등극했다. 지켜보던 MC 은혁이 “민망함을 극대화하기 위한 방법인가?”라며 묻기까지 했다는 후문. 막내 찬희만의 독특한 호통 방법은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원의 시점으로 보는 팬티 사건 내막과 찬희의 단골 수법은 14일 오후 8시 MBC M, 밤 12시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