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불후의 명곡' 레전드 무대 만들었다


그룹 원어스가 KBS2 '불후의 명곡' 첫 출연에 2승을 거두며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원어스는 지난 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해 마이클 잭슨의 'Thriller'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원어스는 마이클 잭슨의 'Thriller'를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파워풀한 가창력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특히 마이클 잭슨의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은 강렬한 레더 재킷과 함께 'Thriller' 뮤직비디오 속 좀비 떼를 재현한 무대 연출로 압도적인 스케일을 자랑했다. 또 스토리텔링 퍼포먼스로 '무대천재'다운 존재감을 입증했다.

원어스의 무대를 본 임정희는 "노래와 춤 모두 완벽했고, 환웅의 솔로 댄스 역시 마이클 잭슨의 느낌을 잘 살린 것 같다"라고 극찬했고, 이무진 역시 "'Thriller'의 뮤직비디오가 대단한 이유가 기괴함과 예술이 조화가 있어서인데 마이클 잭슨을 따라 가지 않으면서도 천을 덮는 퍼포먼스에서 게임이 끝났다"라고 놀라워했다.

더욱이 원어스는 지난 5월 발표한 미니 5집 'BINARY CODE'의 타이틀곡 'BLACK MIRROR'로 마이클 잭슨의 포인트 안무와 의상 콘셉트를 오마주한 바, 이번 '불후의 명곡' 무대로 다시 한 번 마이클 잭슨을 소환해 특별한 의미를 되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