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핑크의 제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한국 솔로 아티스트 최초 기록을 또 한 번 썼다.

1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제니의 솔로곡 'SOLO'(솔로)는 지난 30일 기준 스포티파이에서 스트리밍 3억회를 돌파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우리나라 솔로 아티스트의 곡이 스포티파이에서 3억 스트리밍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제니의 'SOLO'는 작년 10월 싸이의 '강남스타일'의 스트리밍을 넘어서며 한국 솔로 가수 최대 스트리밍 곡으로 등극한 바 있다"고 밝혔다.

제니는 블랙핑크의 솔로 프로젝트 첫 주자로 지난 2018년 11월 'SOLO'를 발표했다. 'SOLO'는 도입부의 아름다운 코드와 간결한 멜로디 라인, 이별 후에도 슬픔에 얽매이지 않는 당당한 면모를 직설적이고 솔직한 가사로 풀어내 호평받았다.

'SOLO'는 발매 당시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일간·주간 차트 1위를 석권했다. 또 해외에서도 40개 지역 아이튠즈 1위, 한국 여자 솔로 최초의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송차트 1위, 미국 아이튠즈 톱10을 달성했었다.

제니가 속한 블랙핑크는 스포티파이에서 총 16개 억대 스트리밍 음원을 보유중이다.

한편 블랙핑크는 오는 8월 데뷔 5주년을 맞아 총 5개의 이벤트로 구성된 '4+1 PROJECT'의 시작을 알렸다. 가장 먼저 '블랙핑크 더 무비 (BLACKPINK THE MOVIE)'가 전 세계 100여 개 국가서 글로벌 개봉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