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기·안치환·한영애까지…'사운드 프로젝트' 공개


가수 김창기, 안치환, 한영애 등 대중 음악 레전드들의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새로운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오는 7월 1일 첫 공개되는 '사운드 프로젝트'는 건강한 음악 생태계를 위한 플랫폼인 사운드프렌즈가 시대를 관통하는 거장들과 함께 세대와 문화의 벽을 넘기 위해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사운드프렌즈 측은 앞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대중음악 공연장에 드리운 코로나19의 그늘을 걷어 내겠다는 계획이다.

첫 번째 '사운드 프로젝트'는 스토리콘서트로, 라이브 공연은 물론이고 아티스트가 각각의 노래를 만든 이유와 배경까지 함께 들려주는 특별한 구성의 콘서트다.


오는 8월 20일~21일 김창기 스토리콘서트 '잊혀지는 것'을 시작으로, 8월 27~28일 안치환 스토리콘서트 '너를 사랑한 이유', 9월 3~4일 한영애 스토리콘서트 '불어오라 바람아'로 이어진다.

두 번째 '사운드 프로젝트'는 레전드 LP음반 제작 크라우드펀딩이다. 젊은 소비자층인 MZ세대에서 인기몰이 중인 크라우드펀딩은 단순히 판매되는 상품을 구매하던 것에서 벗어나 직접 원하는 것을 제안하고, 함께 후원하며, 결과를 함께 공유하는 방식의 새로운 소비 행태다.

선주문 성격인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레전드 음반이 LP음반으로 재발매된다. 안치환은 5집 앨범 'Desire'를 2LP로, 한영애는 전설적인 라이브앨범 '아.우.성'을 2LP로 재발매한다.

김창기는 그의 솔로 베스트 곡들과 미발표, 리레코딩, 리믹싱 곡들을 포함한 신보 앨범 '아직도 복잡한 마음'을 LP음반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사운드 프렌즈 측은 "'사운드 프로젝트'는 젊은 세대의 전유물이다 시피 한 여러 문화 혜택을 58세대에서부터 X세대로 대변되는 중장년층까지 확장하는,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문화적 융합의 도화선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재의 K팝의 기반이 되는 거장 아티스트들과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그들의 활발한 음악적 활동의 토대가 되는 사업들을 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