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서
'단장의 미아리고개' 열창 감동 선사
/사진 = 좋은날ENT 제공
/사진 = 좋은날ENT 제공


가수 마리아가 한국전쟁 71주년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단장의 미아리고개’를 불러 큰 호응을 얻으며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공식 손녀로 등극했다.

마리아는 지난 29일 그랜드 워커힐 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열린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위로연’ 무대에 올랐다.
/사진 = 좋은날ENT 제공
/사진 = 좋은날ENT 제공
금발의 푸른 눈동자를 가진 마리아는 “제 친할아버지도 한국전쟁 참전용사이시며 한국에서 가수의 꿈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할아버지와 전우분들이 한국을 지켜주신 덕분”이라며 소개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마리아가 열창한 ‘단장의 미아리고개’를 듣고 참석자들은 이내 눈시울을 붉히며 크게 환호했다는 후문.

앞서 방송과 언론을 통해 한국에서 가수의 꿈을 이룬 마리아의 친할아버지가 한국전쟁 참전용사란 사실이 공개된 바 있다.
/사진 = 좋은날ENT 제공
/사진 = 좋은날ENT 제공
이날 “마리아는 전우의 손녀가 드립니다”라며 ‘한국전쟁의 영웅께 감사드립니다’란 문구가 새겨진 기념품을 참전용사들에게 선물하여 다시 한번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마리아는 다양한 방송프로그램과 광고촬영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