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2PM 준호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준호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이 '우리집' 역주행 인기에 탄력을 받아 '해야 해'로 컴백한다.

2PM은 28일 오후 정규 7집 '머스트(MUST)'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5년 만의 완전체 컴백을 알렸다.

2PM은 지난해 '우리집' 역주행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젠틀한 섹시가 폭발한 2PM의 무대가 큰 주목을 받았고, 특히 준호의 '우리집' 직캠 영상이 이슈가 되며 '우리집 준호'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이날 준호는 역주행 소감에 대해 "그냥 좋았다. 얼떨떨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냥 한 무대였는데 팬들이 찍어서 올려주시고 그걸 공교롭게도 많이 사랑해주시고 또 널리 퍼뜨려주셔서 누구 집에 가야 하나 이런 댓글도 이슈가 됐다"며 "아무나 고르시면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준호는 "정말 감사드린다. 군백기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서 그 사랑으로 탄력을 받고 많은 생각은 했지만 큰 부담 없이 컴백 준비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머스트'에는 타이틀곡 '해야 해'부터 '인트로(Intro.)' '괜찮아 안 괜찮아' '보고싶어, 보러갈게' '샴페인' '집 앞 카페' '문 앤 백(Moon & Back)' '둘이' '놓지 않을게' '우리집 (Acoustic ver.)' 등 10곡이 수록됐다.

우영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타이틀곡 '해야 해'는 "만약 다시 사랑이 스친다면? 뭐라고 말해야 할까", "만약 우리의 컴백이 지금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했다. '거부할 수 없는 강력한 끌림으로 마주하게 되는 것, 꼭 하고 싶고 해내야만 하는 일들'이라는 주제를 중독적인 멜로디에 풀어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