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소속사와 정산 갈등 중
유튜브 루머에 직접 반박

"울면서 소통+금전 거래 전혀 없었다"
'정산 갈등' 김수찬, "울면서 트롯맨에 금전 요구? 전혀 없었다" [전문]


가수 김수찬이 '울면서 트롯맨들에게 금전을 부탁했다'는 유튜브 루머에 대해 직접 반박했다.

김수찬은 28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트롯맨들이든 연예계동료든 그 누구한테 전화해서 울면서 소통하거나 특히 금전적 부탁 거래는 전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임을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저도 그동안 너무 바빴고 다른 트롯맨들 또한 각자 바쁘셔서 방송 녹화 때나 얼굴 뵙지 직접적인 소통을 하기 힘들다"며 "더 이상 그런 허위사실을 자극적인 영상으로 제작해서 유튜브에 게시하시는 분들은 그러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수찬은 글을 남긴 이유에 대해 "그 또한 직업임은 인정하나 사실에 근거하셨으면 하는 안타까움이 든다. 한편으론 그만큼 수찬이한테 관심이 많으시단 증거이기도 해서 감사하긴 한데 내용이 너무 말도 안 되는 거라 마음이 편치 않아 글 남긴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수찬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 영상물에 대해 신고해 달라고 팬들에게 부탁했다.

한편, 김수찬은 정산 문제로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와 갈등을 겪고 있다. 이하 김수찬 입장 전문지난 v라이브에도 언급했다싶이 이번 유감스러운 일로 유튜브에 명백한 허위사실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영상들 때문에 속상해 하실 여왕,프린세스님들을 위해 확실하고 단호히 말씀드립니다.

수찬이는 트롯맨들이든 연예계 동료든 그 누구한테 전화해서 울면서 소통하거나 특히 금전적 부탁 거래는 전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임을 확실히 말씀드립니다.

저도 그동안 너무 바빴고 다른 트롯맨들 또한 각자 바쁘셔서 방송 녹화때나 얼굴뵙지 직접적인 소통을 하기 힘듭니다.

그러니 더 이상 그런 허위사실을 자극적인 영상으로 제작해서 유튜브에 게시하시는분들은 그러지 말아주세요.

그 또한 직업임은 인정하나 사실에 근거하셨으면 하는 안타까움이 듭니다.

한편으론 그만큼 수찬이한테 관심이 많으시단 증거이기도 해서 감사하긴한데 내용이 너무 말도 안되는거라 마음이 편치않아 글 남깁니다.

동요하실 여왕, 프린세스님들은 아니란걸 알지만 대중분들이 보셨을때 충분한 오해의 소지가 있기에 보실때마다 신고해주세요.

응원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