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사진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신곡 'PTT (Paint The Town)'로 돌아온다.

이달의 소녀(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는 2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미니앨범 ‘&’(앤드)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펼친다.

새 미니앨범 '&'는 경계를 넘어 더 큰 변화를 이룬 이달의 소녀가 너와 나 그리고 우리가 함께(&) 정형화된 규칙을 깨고 하나가 된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PTT (Paint The Town'(피피티, 페인트 더 타운)를 비롯해 인트로곡 '&'(앤드), 'WOW'(와우), 'Be Honest'(비 어네스트), 'Dance On My Own'(댄스 온 마이 온), 'A Different Night'(어 디프런트 나잇), 'U R'(유 알)까지 총 7곡이 수록됐고, 다양한 장르처럼 이달의 소녀의 매력이 총망라한 앨범이다.

타이틀곡 'PTT (Paint The Town)'와 관련 소속사 측은 "이제까지 이달의 소녀가 발매한 곡 중에 가장 강렬하고 폭발적인 에너지가 담긴 댄스 힙합 장르의 곡"이라고 소개했다.

볼리우드(Bollywood) 노래의 모든 필수 요소가 결합된 이 곡은 이달의 소녀의 세계관을 전적으로 담아낸 것은 물론 금기에 갇히거나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주체적으로 스스로 확립하여 우리만의 색으로 'Paint The Town' 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특히 이달의 소녀 만의 독보적인 컬러와 중독성 있는 킬링 포인트까지 겸비한 신곡 'PTT (Paint The Town)'는 대중성까지 갖춘 곡으로 알려졌다.

앞서 티저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PTT (Paint The Town)'의 뮤직비디오는 한 편의 영화 같은 스케일과 액티비티 한 화면 전환, 반전되는 색감이 파격적인 영상미를 담았다.

이어 이달의 소녀의 솔로부터 유닛, 완전체까지 하나로 연결돼 있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확장된 세계관에 대한 이야기를 선보여 글로벌 팬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