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을 하면 할수록 빚만 늘어, 군 복무 선택"
김수찬 / 사진 = 텐아시아DB
김수찬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김수찬(27)이 활동을 중단하고 군 입대를 결정한 이유와 관련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와 정산 문제 때문이라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김수찬은 24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동안 노래하고 무대를 서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감사했던 저 수찬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 갑작스럽게 군 입소한 이유와 관련 "그동안 근 3년 간의 뮤직K와의 가수 활동으로 제가 얻은 것이 정산 0원에 뮤직K에 갚아야 할 2억이 넘는 빚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활동을 하면 할수록 빚만 늘어가고, 매달 생활비도 못 버는 상황을 막기 위한 저의 선택은 군 복무를 시작하는 것이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지식이 부족한만큼 지금은 변호사님의 도움을 받아 1차 내용증명서를 보냈고, 그 답을 뮤직K로부터 받아 내용을 검토 중에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김수찬은 "그래도 군 복무 기간은 월급이 나오니 감사해야 하는 거겠죠"라며 "일 그만두게 하고 쉬게 해주고 싶었는데 미안해 엄마"라고 적었다.

2012년 데뷔한 김수찬은 2019년 1월 뮤직K엔터테인먼트와 계약, 싱글 '사랑의 해결사'를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에 나섰다. 이후 지난해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최종 10위를 기록하며 유명세를 탔다.

지난달 27일 훈련소에 입소한 김수찬은 기초 군사훈련을 마친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를 시작한다. 과거 교통사고로 목디스크가 생겨 신체 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하 김수찬 입장 전문그동안 노래하고 무대를 서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감사했던 저 수찬입니다.

귀하고 값진 고정프로그램들까지 과감하게 포기하고 군복무를 시작할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그동안 근3년간의 뮤직k엔터테인먼트와의 가수활동으로 제가 얻은 것이 정산 0원에 뮤직k에 갚아야할 2억이 넘는 빚이였습니다.

활동을 하면 할수록 빚만 늘어가고 매달 생활비도 못버는 상황을 막기위한 저의 선택은 모든걸 내려놓고 언젠간 이행하리라 생각했던 군복무를 시작하는것이 였습니다.

이부분에 지식이 부족한만큼 지금은 변호사님의 도움을 받아 1차내용증명서를 보냈고, 그답을 뮤직k로부터 받아 내용을 검토중에 있습니다.

이 인스타계정 또한 뮤직k관계자가 함께 관리하는만큼 이 글이 내려질수도 있지만 발빠른 여왕,프린세스님들을 믿습니다~ 잘 해결될겁니다 긍정찬이잖아요.

그래도 군복무 기간은 월급이 나오니 감사해야 하는거 겠죠. 일 그만두게 하고 쉬게 해주고 싶었는데 미안해 엄마.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