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형 총장(왼쪽부터),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이성수 대표이사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광형 총장(왼쪽부터),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이성수 대표이사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KAIST(카이스트)와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

SM과 KAIST는 지난 23일 오후 대전 KAIST 본원에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이광형 KAIST 총장, 이성수 SM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메타버스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SM과 KAIST는 이번 협약을 통해 ▲콘텐츠, 인공지능, 로봇 등의 분야에 관한 기술 협력 ▲디지털 아바타 제작 관련 공동 프로젝트 진행 ▲CT(Culture Technology) 공동 학술 연구 등을 함께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광형 총장은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SM엔터테인먼트의 문화적 상상력이 KAIST의 우수한 기술력과 만나 미래 엔터테인먼트 시장은 물론, 공학 기술 발전에도 기여하는 거대한 창의의 산물로 완성되길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협약식 후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KAIST 학생 및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KAIST와 SM이 함께 할 미래 엔터테인먼트 세상'을 주제로 특별 강연도 진행했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날 강연에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First Mover로서 경험을 이야기하며 "저는 SM 창립 당시부터 'Culture first, Economy next'를 모토로 문화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세계로 나갔다"며 "한류를 음반, 드라마 판매 등 단순한 수출이 아니라 한국의 국부를 축적하는 지속적인 움직임, 세계적인 무브먼트를 만드는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K팝을 세계의 문화로 만들고, 한류를 진화시킨 핵심역량으로 컬처 테크놀로지(CT)를 꼽으며 "CT가 한 세대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글로 써진 매뉴얼을 만들고, 널리 퍼트리고, 미래 세대에게 전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저의 지식과 경험, 노하우를 기반으로 콘텐츠를 만드는 기술, 즉 CT라는 독자적인 개념을 정립하고 체계적인 프로듀싱 시스템을 만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CT는 기술의 발전과 함께 계속 진화하고 있다. 저와 SM은 새로운 기술에 주목하고, 문화와 기술의 융합을 꾸준히 시도하여 새로운 콘텐츠 경험을 제시하는 것을 중요하게 여긴다"며 홀로그램 콘텐츠, 비욘드 라이브 등을 소개했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또한 미래 엔터테인먼트 세상에 대해 "셀러브리티와 로봇의 세상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로봇의 시작은 아바타이며, 저희는 아바타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셀러브리티와 아바타의 미래 세상은 이미 시작됐고, 2020년 에스파가 시작했다"며, "SM CULTURE UNIVERSE, 문화로 연결된 미래 엔터테인먼트 세상은 저와 SM이 꿈꾸며 만들어가는 미래의 엔터테인먼트 세상의 세계관이다. SMCU라는 하나의 큰 이야기가 카툰의 C, 애니메이션의 A, 웹툰의 W, 모션 그래픽의 M, 아바타의 A, 노블의 N을 조합한 새로운 혼합 영상 콘텐츠 장르 'CAWMAN'으로 탄생하면서 전혀 새로운, 미래의 콘텐츠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프로듀서로서 저의 화두는 항상 미래, 미래의 콘텐츠다. 인류가 공존하는 삶과 미래를 위해서 문화와 과학은 당연히 융합해야 한다. 문화와 바이오, 나노, AI 등 과학 기술의 결합을 통해 인류의 상상을 뛰어넘는, 미래의 엔터테인먼트 세상을 앞당길 수 있다. 컬처 테크놀로지는 문화와 과학기술의 융합, 즉 사이언스를 포함하는 CT로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래의 프로듀서는 컬처 사이언티스트(Culture Scientist)라고 생각한다. 미래의 프로듀서는 컬처 사이언티스트가 되어야 하고, 우리가 살고 싶은 미래의 엔터테터인먼트 세상을 프로듀싱할 컬처 사이언티스트가 많이 필요하다. SM과 KAIST에서 21세기 문화 개척자 '컬처 사이언티스트'가 많이 나와주시기 바란다"고 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